'외계+인' 김태리·류준열 "호흡 너무 좋아, '다음 건 뭐할래' 물어봤다"

2022-06-23 11:46:00

영화 '외계+인' 1부의 제작보고회가 23일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인사말을 하는 김태리 류준열의 모습.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호흡 너무 좋아, 얼굴 보면 긴장 풀렸다."



배우 류준열과 김태리가 23일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호흡을 자랑했다.

류준열은 "극중 얼치기 도사 무륵 역을 맡았다. 실제로는 얼치기이지만 본인은 대단한 도사라고 생각한다"며 "신검을 찾아서 부채 안에 있는 우왕이 좌왕이와 함께 모험을 떠나는 인물이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김태리는 "천둥을 쏘는 여자 이안 역을 맡았다"며 "무술 연습을 많이 했다. 액션스쿨도 다니고 기계체조도 배우고 사격도 하러다녔다. '미스터 선샤인' 때도 했지만 다시 한 번 총기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김태리와의 호흡에 대해 "너무 좋았다. 내가 촬영이 끝나고 '다음 건 뭐할래'라고 말할 만큼 내가 엄청 의지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태리도 "내가 더 많이 의지했다"며 "첫 촬영이 우리 둘의 신이었는데 처음에 너무 떨렸고 긴장됐는데 류준열이 현장에 있어서 긴장이 풀렸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달 20일 개봉하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도둑들' '암살' 등을 연출한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 초호화 라인업으로 개봉 전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