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PD "이번 시즌엔 밤마다 격변·역동"

2022-06-23 11:32:24

'돌싱글즈3' 유세윤, 이혜영, 이지혜, 정겨운(왼쪽부터). 사진 제공=ENA, MBN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ENA와 MBN이 공동 제작하는 '돌싱글즈3' PD가 이번 시즌의 달라진 점을 짚었다.



박선혜 PD는 23일 '돌싱글즈3'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시즌에서는 밤마다 격변과 역동이 있다"고 했다.

시즌1&2를 통해 '마라맛 연애 예능'이라는 신장르를 구축한 '돌싱글즈'는 돌싱남녀들의 솔직한 심리와 '극과 극' 동거 과정을 리얼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담아내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를 사로 잡았다.

그 런 만큼, 시즌3 변화에 대한 고민도 깊었을 것으로 보인다. 박선혜 PD는 "시즌3까지 오다보니 보시는 분들이 지치시지 않도록 고민을 많이 했다. 힌트를 많이 얻었다. 데이트 기간이 짧았다, 다른 결과가 있었을 것 같다는 이전 시즌의 출여자들의 얘기를 들었다. 출연자들이 데이트를 따낼 수 있는 장치를 넣었다. 시즌2에서 엔딩 끝나고 너무 애틋했던 이다은-윤남기 커플을 보고, 바로 신혼여행을 보내는 것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전 시즌과 달라진 점에 대해 "여덟 명의 상처를 가진 돌싱 남녀들이 사랑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그린다. 이번 시즌 다른 포인트라고 한다면, 상대를 알아가려는 시도가 더 적극적이더라. 그래서 더 가능성을 열어둬서 밤마다 격변과 역동이 있었다. 러브라인이 많아서 한 회차라도 놓치면 헷갈릴 수 있다"고 귀띔했다.

ENA와 MBN이 공동 제작하는 '돌싱글즈3'는 오는 26일 오후 10시에 첫방송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