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PD "인기 비결? 경험·아픔 있는 출연자들이 공감대 준다"

2022-06-23 11:26:55

'돌싱글즈3' 정겨운, 이혜영, 박선혜 PD, 이지혜, 유세윤(왼쪽부터). 사진 제공=ENA, MBN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ENA와 MBN이 공동 제작하는 '돌싱글즈3' PD가 프로그램 인기 비결을 밝혔다.



박선혜 PD는 23일 '돌싱글즈3'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아픔과 경험 있는 출연자들이 나와서 공감대를 준다"고 했다.

시즌1&2를 통해 '마라맛 연애 예능'이라는 신장르를 구축한 '돌싱글즈'는 돌싱남녀들의 솔직한 심리와 '극과 극' 동거 과정을 리얼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담아내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를 사로 잡았다. 특히 시즌2에서는 전 국민의 응원 속에 윤남기-이다은이라는 '국민 커플'을 탄생시키기도 했다.

박선혜 PD는 시즌3까지 올 수 있었던 인기 비결을 짚었다. 박 PD는 "시기가 잘 맞았는지, 저희 프로그램이 이끌었는지 모르겠지만 저희 프로그램 이후 연애 버라이어티가 많아졌더라. 우리 출연자들이 아무래도 아픔도 경험이 많다. 기혼자분들도 그렇고 결혼에 환상을 가진 분들도 그렇고, 그분들의 공감대를 주는 것 같다. 굉장히 진심이신 분들이 함께 해주시다 보니 그게 인기 비결인 것 같다"고 했다.

ENA와 MBN이 공동 제작하는 '돌싱글즈3'는 오는 26일 오후 10시에 첫방송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