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넘버 9의 저주!" 무려 10명의 희생양. 과연 다음 차례는?

2022-06-23 10:23:10

루카쿠. AP연합】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첼시 넘버 9의 저주!'



로멜루 루카쿠는 실패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에서는 익숙한 일이다. 세계적 센터 포워드가 망가지는 일이 너무 많다.

1999년 크리스 서튼부터 시작, 최근 로멜루 루카쿠까지 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23일(한국시각) '첼시 넘버 9의 최신 희생자는 로멜루 루카쿠다. 이과인, 모라타, 토레스가 있었다. 다음에는 누가될까'라고 보도했다.

유독 첼시에서느 최전방 공격수들은 살아남기 힘들다. 2011년 스페인 국가대표이자 EPL 최고 공격수 중 하나였던 페르난도 토레스. 172경기에서 45골에 그쳤다. 라다멜 팔카오 역시 12경기에서 1골. 알바로 모라타는 48경기에서 15골.

곤잘로 이과인은 18경기에서 5골만 기록했다. 루카쿠 역시 피해갈 수 없었다. 인터 밀란 최고의 스트라이커롸 주가를 높이던 루카쿠는 44경기에서 15골만을 기록했다.

1999년부터 첼시 유니폼을 입고 극심한 부진에 빠진 대형 포워드만 무려 10명. 첼시는 여전히 최전방 공격수 보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