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장'의 우정이란 이런 것…위즈파크 더위 날린 이강인표 아이스크림차 [수원 현장]

2022-06-23 09:01:44

소형준-이강인-강백호(왼쪽부터). 사진제공=KT 위즈

[수원=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절친'을 만나러 오는 길. 이강인(21·마요르카)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이강인은 2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KT 위즈의 맞대결에 시구를 했다.

시구에 앞서 이강인은 강백호(23)와 소형준(21·이상 KT)과 함께 '오대장' 콘텐츠를 촬영했다.

'오대장'은 KT가 후원하는 이강인, KT 야구단 소속 강백호와 소형준, KT 소닉붐 농구단의 허훈과 양홍석이 나오는 스포츠 마케팅 플랫폼.

KT라는 공통점 아래 이들은 부쩍 가까워지면서 각자의 비시즌 동안 서로의 경기를 직접 관람하고,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다.

이강인은 KT 선수단에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섭씨 30도가 훌쩍 넘는 무더운 여름. 선수단을 위해 아이스크림차를 준비한 것. 핑크색의 아이크림차는 1루 더그아웃 출입구 앞에서 선수단을 맞이했다.

친구 덕에 한껏 기가 산 강백호와 소형준은 경기에 앞서 이강인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투수 소형준은 친구의 시구를 위해 일일코치가 됐다. 이강인은 비록 시구 때 공은 크게 벗어났지만, '특급 레슨' 덕분인지 강한 공을 던지면서 감탄을 자아냈다.

이강인은 "요새 두 선수 모두 잘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날씨가 많이 더워졌는데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먹고 힘냈으면 좋겠다"고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강백호는 "'오대장' 덕분에 즐거운 추억을 또 만드는 것 같다"며 "오늘 경기 힘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소형준 역시 "한국에 온 지 얼마 안 돼서 피곤할텐데 아이스크림 차에 시구까지 진행해주니 고맙다"며 "친구 덕분에 더 힘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수원=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