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3명 영입" 부산이 달라졌다, 박진섭 지휘봉 잡은 후 '광폭 행보'

2022-06-23 00:10:11

부산아시아드경기장/ K리그2/ 부산아이파크 vs 경남FC/ 부산 박진섭 감독,단체/ 경기종료/ 관중인사/ 사진 김재훈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박진섭 감독이 '소방수'로 지휘봉을 잡은 부산 아이파크가 달라졌다. 그야말로 '광폭 행보'다.



박 감독은 3일 성적 부진으로 물러난 히카르도 페레즈 감독(포르투갈 출신) 후임으로 부산의 새 사령탑에 선임했다. 40분 훈련 후 가진 안산과의 데뷔전에서 곧바로 첫 승을 신고한 박 감독은 이어 열린 서울 이랜드, 경남FC전에선 각각 2대2, 1대1로 비겼다. '부상 병동'에다 23세 이하 대표 차출로 베스트 전력이 아니었지만 무패 행진으로 연착륙에 성공했다.

공격적인 선수 보강도 눈에 띈다. K리그 여름 이적시장은 20일 열렸다. 선두 주자는 단연 부산이다. 부산은 21일 문창진(29)과 김동수(27)의 영입을 발표한 데 이어 22일에는 김포로 임대보낸 어정원(23)을 조기 복귀시켰다.

문창진의 가세가 눈에 띈다. 그는 각급 연령대별 대표팀에서 에이스 역할을 해왔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도 활약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자취를 감췄다. 박 감독은 포항 코치 시절 문창진과 함께 해 누구보다 스타일을 잘 알고 있다. 전성기 때의 컨디션과 비교하면 60% 수준이지만 박 감독과 손을 잡은만큼 반등이 기대되고 있다.

김동수는 중앙 수비를 보강하기 위해 영입한 자원이다. 뛰어난 제공권과 커버 플레이가 강점이다. 그는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 II를 시작으로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독일 VfB 뤼베크, FC안양을 거쳤다. 최근에는 베트남 호앙아인 잘라이에서 뛰어난 수비 능력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어정원도 박 감독의 제자다. 박 감독은 18세 이하 팀인 개성고 사령탑 시절 그를 지도했다. 어정원은 올 연말까지 김포에 임대됐지만 박 감독의 요청으로 6개월 빨리 복귀했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부산은 이적시장이 마감되는 다음달 15일까지 외국인 1명을 포함해 3~4명을 더 영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적시장의 초점은 경험많은 선수의 영입이다. 페레즈 감독의 부산은 어린 선수들의 일색이었다. 하지만 박 감독은 경험 또한 팀 발전에 필요하다고 판단, 포지션별로 무게감을 심을 예정이다.

박 감독은 선수들을 향해 "길게 보자고 했다. 올해가 아니어도 내년 승격을 바라보며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얘기했다. 그렇다고 승격 꿈을 접은 것은 아니다. 부산은 현재 11개팀 가운데 10위지만 올라갈 일만 남았다며 자신하고 있다. 부산의 시즌은 이제 시작이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