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전준우→한동희 3단합체! 정해영 무너뜨린 역전극…롯데, KIA전 4연패 탈출 [광주리뷰]

2022-06-22 22:33:41

22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10회초 1사 1루에서 한동희가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2루에서 손을 들어보이고 있는 한동희. 광주=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6.22/

[광주=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1루 응원석을 뜨겁게 달군 군인들의 불꽃 응원 덕분이었을까. 롯데 자이언츠가 모처럼 이글이글 타오르는 저력을 뽐냈다.



롯데는 22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전에서 연장 10회초 터진 한동희의 결승타를 앞세워 7대5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5대6 패배를 그대로 되갚아준 설욕전. 올시즌 KIA 상대로의 4연패도 끊어낸 통쾌한 역전승이었다. 올시즌 9번 치른 연장전 전적은 2승5패2무가 됐다.

KIA 이의리와 롯데 스파크맨의 선발 맞대결. 롯데는 1회초 안치홍 전준우 이대호 한동희로 이어지는 상위타선의 집중타로 손쉽게 선취점을 따냈다.

하지만 전날 롯데는 1회 2점을 선취하고도 역전패를 당한 바 있다. 이날도 흐름이 좋지 않았다.

6월 들어 3경기 연속 호투를 이어왔던 스파크맨은 팀 타율 홈런 OPS(출루율+장타율) 1위인 KIA의 막강 타선을 버티지 못했다. 한바퀴 돈 KIA 타선은 3회말 황대인의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다. 이어 스파크맨이 4회말 소나기 같은 안타를 허용하며 순식간에 2-4로 역전을 허용했다. 박찬호가 2루와 3루를 잇따라 훔치며 스파크맨의 혼을 빼놓았고, 바뀐 투수 김유영을 상대로 나성범의 적시타가 터지며 1점을 더 추가했다.

전날의 전철을 그대로 밟는듯 했던 롯데의 불씨를 살린 선수는 역시 이대호였다. 5회 1사 2,3루에 등장한 이대호는 3루 땅볼로 1타점을 올렸다. 이때 KIA 1루수 황대인의 안이한 태그를 피해 1루에서 세이프되며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김종국 KIA 감독도 즉각 황대인을 교체하며 선수들을 다잡았다. 하지만 롯데에는 전준우가 있었다. 전준우는 7회초 윤중현을 상대로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동점 투런포를 쏘아올려 롯데 팬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빠뜨렸다.

이후는 양팀의 필승조 싸움이 이어졌다. KIA는 장현식 전상현 정해영, 롯데는 김원중 구승민 최준용을 아낌없이 쏟아부었다.

롯데는 9회말 1사 만루 끝내기 위기에 처했지만, 최준용이 박동원 류지혁을 잇따라 잡아내며 흐름을 지켜냈다. 이어 10회초 1사 후 피터스가 안타로 출루했고, 한동희가 우익선상 1타점 2루타를 때려내며 결승점을 뽑았다. 올시즌 LG 고우석과 구원 1위를 다투는 KIA 정해영을 무너뜨린 천금 같은 결승타였다. 뒤이어 이호연의 적시타가 터지며 7-5 2점차 리드.

앞서 9회 1사에 등판, 18구를 던진 최준용이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볼넷과 안타를 내주며 무사 1,2루로 시작, 위기가 거듭됐다. 하지만 최준용은 2사 2,3루에서 소크라테스를 침착하게 거르고, 마지막 이우성을 잡아내며 기어코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광주=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