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반전 필요' 홍명보 감독 "'제로 실점'으로 끝내야 한다"

2022-06-22 19:25:25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상암=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제로 실점'으로 끝내야 한다."



결전을 앞둔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의 말이다.

울산 현대는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원정경기를 치른다.

반전이 필요하다. 울산(11승3무2패)은 올 시즌 1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다. 하지만 지난 19일 홈에서 치른 전북 현대와의 '현대가 더비'에서 1대3으로 패했다. 경기 시작 29분 만에 세 골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홍 감독은 "(서울전 준비) 이틀 밖에 시간이 없었다. 서울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직전에 슈퍼매치를 치렀다. 우리도 에너지를 많이 소모한 경기를 했다. 회복 속도가 중요하다. 체력에 여유 있는 선수들을 냈다. 큰 경기에서 패했기에 분위기 떨어진 것은 맞다. 하지만 기분 좋다고 뛰고 그런 건 아니다. 열심히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장면에서 실점을 했는지 봐야한다. 우리가 전반적으로 역습에서 빌미를 줬다. 하지만 직전 경기에선 그것도 아니었다. 그 부분은 선수들과 공유했다. 인식하고 있다. 오늘은 제로 실점으로 끝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홍 감독은 4-2-3-1 시스템으로 맞불을 놓는다. 레오나르도가 최전방에 포진하는 가운데 최기윤 윤일록, 바코가 2선에 위치한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이규성과 박용우가 선다. 설영우 김영권 김기희 이영재가 수비를 책임진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낀다. 전북전과 비교해 6명이 바뀌었다. 홍 감독은 "바코는 이동 때문에 힘들어했다. 이틀 휴식 밖에 없었기에 체력적으로 여유 있는 선수들이 나선다. 허리에 박용우-이규성이 나서는 데 둘의 조합이 괜찮았다. 밸런스를 맞추는 데 괜찮다. 우리 팀에는 그 자리에 원두재 고명진 등이 있어서 조합을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상암=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