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브리핑]'댕댕이'를 가족같이…'펫팸족' 증가에 '펫테크' 시장 뜬다

2022-06-22 12:32:04

 ◇KT에서 출시한 '반려견 디바이스 팩'. 사진제공=KT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아끼는 '펫팸족'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 케어(care)를 담당하는 펫테크(Pet-Tech) 시장의 성장세가 무섭다. 펫테크는 반려동물을 뜻하는 'Pet'과 기술을 뜻하는 'Technology'의 합성어로 반려동물 양육에 도움을 주는 상품 및 서비스 기술을 말한다.



미래에셋증권 임희석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20년 7조 3644억원(57억 달러) 수준이었던 글로벌 펫테크 시장은 연평균 25%씩 성장해 오는 2027년 35조1424억원(272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시장 역시 확대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2015년 1조9000억원에서 2020년 3조4000억원으로 급성장했고, 오는 2027년에는 6조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1인 가구와 노인가구 등의 증가가 펫 시장 성장을 가속화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집에 혼자 머무는 반려동물의 돌봄을 가능케 하는 기술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KT는 지난달 30일 'IoT 웨어러블'과 '반려견 디바이스 팩'을 출시했다. IoT 웨어러블은 주인이 집을 떠나 있을 때 반려견의 동선을 파악할 수 있게 해 반려견의 상태와 활동량을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장치이다. 반려견 디바이스 팩은 자동 급식기를 통해 원격으로 반려동물에게 먹이를 주는 등 건강 관리를 돕는다.

프랙티컬은 지난달 16일 반려동물 전용 동영상 플레이어 '반즐'을 정식 오픈했다. 집에 혼자 있는 반려동물과 영상통화가 가능하고, 원격으로 동영상을 선택해 보여 줄 수 있다.

SKT는 반려동물을 촬영한 엑스레이를 AI가 분석해 수의사에게 제공하는 진단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이를 통해 수의사가 모바일 기기나 PC로 언제 어디서나 AI가 제시하는 영상진단 판독 결과를 받아 볼 수 있게 해 효율성을 높인다.

업계 관계자는 "IoT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반려동물과 반려인의 삶의 질을 끌어올리는 기술까지 등장하고 있다"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만큼 반려동물 사업의 첨단화와 개발이 꾸준히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우진 기자 kwj1222@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