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코노미(로컬+이코노미)' 부상…코로나 이후 지역명 붙인 상호 증가

2022-06-22 10:52:28

코로나19 이후 지역명을 붙인 상호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의 가치를 비즈니스로 연결해 소비자의 접근성을 확대하는 '로코노미'(로컬과 이코노미의 합성어)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22일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1분기 중 신규 가맹점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부산, 대구, 전주, 인천 등 지역 이름이 들어간 가게들이 많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신한카드는 지난 1월 발표한 올해 주요 소비 트렌드 중 하나로 로코노미의 부상을 제시한 바 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이 세분되고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여행이 활성화되면서 지역, 동네 기반의 상품이나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개인 코칭 서비스가 늘면서 가맹점명에 '개인', '개별'이란 키워드와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 무인 편의점, 무인 카페 등 '무인'이란 키워드도 지난해 가맹점명에 처음 등장한 이후 올해 들어 사용 빈도가 높아졌다는 게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의 설명이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