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사내 스타트업·아이디어 숲 운영…'혁신'을 외치다

2022-06-23 18:01:56

◇전영묵 전영묵 사장(왼쪽에서 일곱번째)이 사내 스타트업 3기 최종 발표회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생명

삼성생명이 다양한 혁신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여기에는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의 의지가 많이 반영됐다. 앞서 전영묵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경영환경이 바뀌면 성공 방정식도 새로 만들어야 한다"며 혁신을 가속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삼성생명은 지난해부터 '사내 스타트업'을 운영하고 있다. 사내 스타트업은 임직원들이 직접 주도하는 '바텀업(Bottom-up)' 방식의 혁신 문화를 확산하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빠르게 실행될 수 있도록 도입된 조직이다. 반기마다 임직원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해 심사를 통해 2~3개팀을 선발한다. 선발된 팀은 3개월간 별도의 업무공간인 아이랩(I-Lab)에서 근무하며 사업계획을 구체화하게 된다.

현재까지 총 7개의 팀이 선발됐다. 이 중 5개 팀의 아이디어가 사업화 단계에 있다. 1기 사내 스타트업 아이디어로 선정된 '보험금 찾아주기 서비스'는 8월 시스템 오픈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이 외 메타버스 지점 구축, 영양제 추천 플랫폼 '필라멘토', 멘탈케어 플랫폼 등이 사업화 추진 중에 있다.

보다 자유롭게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주고받는 상시 아이디어 제안 채널 '삼성생명 아이디어숲'도 지난해 11월 오픈해 운영 중이다. 지난 4월 출시한 건강증진형 상품 '유쾌통쾌 건강보험 와치4U'도 아이디어숲을 통해 상품명을 공모 받아 임직원이 직접 제안한 상품명이다. 고객에게 발송되는 종합안내장의 경우 아이디어숲을 통해 제안된 지정 대리인 청구현황과 사고보험금 청구방법 등을 반영해 리뉴얼되기도 했다.

임원들의 회의 문화도 바뀌었다. 사내 임원 회의에 '레드팀'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레드팀은 의사결정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면서 선의의 비판자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형식적으로 수용하는 문화에서 벗어나 건전한 비판을 권장하고 새로운 시각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받아들이는 조직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고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다양한 혁신방식을 지속 추진해 임직원들이 경영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상향식 혁신방식을 정착하고, 고객 관점에서 일하는 문화로 탈바꿈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