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리뷰] A매치 치르고 업그레이드 된 무고사, 시즌 첫 해트트릭! 단독선두 복귀. 인천도 4위 훌쩍

2022-06-22 21:25:54

22일 인천 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경기에서 시즌 첫 해트트릭을 달성하고 손가락 3개를 펴는 세리머니를 하는 인천 무고사.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인천=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한결 '프레시'한 느낌이었어요."



타국 리그에서 뛰다가 A매치 기간에 자국 대표팀에 합류해 경기를 소화하는 선수들이 많다. A급 선수들의 어쩔 수 없는 숙명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손흥민(토트넘)이 딱 그런 케이스다. 이런 선수들은 어쩔 수 없이 엄청난 체력 소모를 이겨내야 한다. 손흥민도 A매치 기간에 영국과 한국을 오가는 살인적인 비행일정을 소화했다.

K리그1에도 손흥민과 비슷한 선수가 있다. 바로 몬테네그로 대표팀의 간판이자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에이스 그리고 리그 득점왕 경쟁을 펼치는 스테판 무고사(30)다. 무고사도 이번 A매치 기간에 고향으로 날아가 몬테네그로 대표팀의 일원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를 소화하고 돌아왔다. 체력 소모가 컸다. 개인의 득점왕 경쟁은 물론, 인천의 순위 싸움에도 데미지가 우려됐다.

하지만 22일 강원FC와의 홈경기를 앞둔 인천 조성환 감독은 전혀 다른 이야기를 했다. 무고사의 컨디션이 이전 대표팀 합류 후 복귀 때와는 달리 매우 좋다는 것.

조 감독은 팀에 복귀한 무고사에 대해 "이전에 대표팀에 다녀왔을 때와 달리 이번에는 한결 '프레시'한 느낌을 받았다. 그게 리그에서도 많은 득점을 하고, 자기 대표팀에서도 좋은 활약을 하다보니 자신감이 피곤함을 잊게 만든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실제로 무고사는 몬테네그로 소속으로 지난 15일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의 라피드 스타디움에서 치른 네이션스리그 리그B 조별리그 3조 4차전에서 루마니아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팀의 3대0 완승을 이끌었다. 이후 팀에 복귀한 무고사는 지난 18일 제주 유나이티드 원정경기 때는 후반 18분에 교체 투입됐지만, 체력 회복이 덜 된 탓에 골을 넣지 못했다. 아무래도 시차적으로 몸이 완전히 회복되기는 부족한 시간이었다. 인천은 결국 1대2로 졌다.

그러나 무고사는 단지 피곤했을 뿐, 폼이 떨어진 건 아니었다. 조 감독 역시 "전과 달리 별로 많이 힘들어하지 않더라"며 무고사가 금세 회복됐다고 말했다. 제주 전 이후 충분한 휴식으로 다시 컨디션을 회복한 무고사는 '파검의 피니셔'라는 무시무시한 별명에 걸맞는 어마어마한 파괴력을 앞세우며 시즌 첫 해트트릭으로 강원 골망을 찢어 버렸다. K리그1 득점 레이스에서도 하루 만에 조규성(김천)을 밀어내고 다시 단독 선두 자리를 회복했다. 무고사의 맹활약 덕분에 인천도 강원을 격파하고 리그 4위를 탈환했다.

인천이 무고사의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앞세워 지난 라운드 제주전 패배의 아픔을 씻어내고 승전보를 울렸다. 인천은 22일 인천 축구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홈경기에서 강원을 만나 무고사의 해트트릭 덕분에 4대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인천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포항(승점 26)을 제치고 리그 단독 4위를 탈환했다.

무고사는 이날 인천의 3-4-3 포메이션에서 중앙 공격수로 나왔다. 그의 좌우에 김도혁과 홍시후가 배치됐다. 무고사는 전반 13분만에 첫 골을 터트렸다. 박스 안에서 골키퍼를 등지고 선 무고사는 이명주가 찔러준 공을 가슴으로 트래핑 후 곧바로 터닝 슛을 날렸다. 순식간에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후반에 2골을 터트렸다. 후반 5분 측면에서 드리블을 치고 오던 강윤구의 크로스를 그대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또 강원 골문을 뚫었다. 수비와 골키퍼 모두 움직이지 못했다. 계속해서 무고사는 후반 24분에도 상대의 허를 찌르는 세 번째 골을 터트렸다. 강원은 후반 추가시간에 송시우까지 골을 터트리며 4대1 승리를 완성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