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미나미노 2년만에 이적료 2배 껑충…리버풀 '만족'

2022-06-22 16:02:44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리버풀은 미나미노 타쿠미의 AS모나코 이적으로 약 127억원의 이적료 차익을 남겼다.



영국공영방송 'B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리버풀은 모나코의 1800만유로(약 247억원) 오퍼를 받아들였다. 기본 이적료 1500만유로에 옵션 300만유로다.

리버풀 지역지 '리버풀 에코'는 구단이 2020년 1월, 잘츠부르크에서 뛰던 미나미노를 750만파운드(현재환율 약 120억원)에 영입한 사실을 소개하며 '만족할 수 있는 수익이 창출됐다'고 보도했다.

미나미노는 지난시즌 컵포함 10골을 넣는 등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특히 리그컵과 FA컵에서 각각 4골과 3골을 넣으며 '국내 컵 더블' 달성에 일조했다.

미나미노는 지난 1월 루이스 디아스가 합류한 데 이어 이번여름 다르윈 누녜즈까지 입단하면서 설자리를 완전히 잃었다.

모나코는 미나미노의 5번째 클럽이 될 전망이다. 앞서 세레소오사카, 잘츠부르크, 리버풀에 몸담았고 지난해 사우스햄턴에서 임대로 활약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