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생일 바구니 주인공은?' 챔필 안방마님 생일 집요하게 챙긴 대투수

2022-06-22 14:19:29

2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 종료 후 생일 바구니에 들어가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KIA 안방마님 한승택. 광주=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광주=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챔필 안방마님의 생일 집요하게 챙긴 양현종. 홈 팬들 앞에서 한승택의 생일상이 마련됐다.



2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IA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KIA는 롯데에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경기는 종료되었으나 생일파티가 남았다.

선발 포수로 출전한 한승택의 생일상이 홈 팬들 앞에서 마련됐다. 1994년생 한승택은 6월 21일이 생일이다. 선수들의 생일을 일일이 챙길 수는 없겠지만 집요하게 한승택의 생일을 챙긴 사람이 있었다.

KIA 타이거즈 대투수 양현종이 한승택의 생일을 챙겼다.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의 인터뷰가 끝나길 기다린 양현종은 동료들과 함께 한승택의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친절하게 생일 바구니를 준비한 양현종은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쑥스러워하는 한승택에게 시원한 생일 축하를 해줬다.

무더운 날씨에 땀으로 범벅이 된 한승택에게 시원한 물세례와 함께 샴푸와 각종 음료 등을 섞어 좋은 향이 날 수 있도록 축하했다. 홈 팬들은 챔필 안방마님의 생일을 축하하는 노래를 힘차게 불렀다. 사라지지 않는 거품에 눈도 뜰 수 없을 정도로 감격스러웠던 한승택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한승택에겐 영원히 잊을 수 없는 28번째 생일파티였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