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번이 다했네...' 5타점 합작한 박찬호-이창진 '앞에서 북치고 장구치고 다했다'

2022-06-22 10:46:56

'쌍끌이 1-2번' 2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4회 2사 2, 3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날린 박찬호와 1타점 2루타를 날리고 손을 들어 보이는 이창진. 광주=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광주=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3타점을 올린 1번 타자 박찬호, 2타점을 올린 2번 타자 이창진.



KIA 타이거즈가 0-2로 시작한 경기를 6-5로 역전승을 거뒀다. KIA는 1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박찬호와 2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한 이창진이 해결사 면모를 보여주며 역전승을 거뒀다.

KIA 선발 임기영은 1회초 4타자 연속 안타를 내주며 2실점으로 불안하게 출발했다.

KIA는 곧바로 반격했다.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박찬호는 롯데 선발 반즈를 상대로 2루타를 치며 포문을 열었다. 곧이어 이창진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롯데를 1-2로 추격했다. 박찬호는 2회 두 번째 타석에서 우익수 1타점 희생플라이 타구를 날리며 3-2로 승부를 뒤집었다.

4회 세 번째 타석에 나선 박찬호는 2사 2, 3루에서 롯데 반즈의 초구 145km 직구를 그대로 받아쳐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진 2사 1루에서 다음타자 이창진도 반즈의 초구를 공략해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1회초 0-2로 시작한 경기를 4회 6-2로 앞서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후반 롯데의 맹추격으로 한 점 차 접전 상황이 벌어진 8회초 2사 2루에서 박찬호는 롯데 전준우의 강한 타구를 점프 캐치로 잡아내며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안타성 타구를 절묘한 타이밍으로 점프하며 잡아내는 호수비였다. 경기 후 MVP 인터뷰에서도 어떻게 잡았는지도 모르겠다며 신들린 플레이를 설명했다.

공수에서 맹활약한 1-2번 타자 박찬호, 이창진이 해결사로 나서며 5타점을 합작. 롯데와 주중 첫 번째 경기를 기분 좋은 승리로 만들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