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타석에 스리런 홈런쳤는데 다음타석에 희생번트... 8연패 상대로도 냉정했던 류지현[SC초점]

2022-06-22 05:04:24

2022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7회 무사 1,2루 LG 손호영이 희생번트를 시도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6.21/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바로 직전 타석에서 홈런을 친 타자에게 다음 타석에 무사 1,2루의 찬스가 또 왔다. 하지만 감독은 그에게 희생번트를 시켰다.



LG 트윈스 류지현 감독이 21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서 보여준 모습이다. 대상은 9번 타자 손호영.

손호영은 이날 타격 감이 좋았다. 0-0이던 2회말 1사 1,2루서 첫 타석에 나와 상대 선발 예프리 라미레즈를 상대로 좌중간 안타로 선취 1타점을 올렸다.

3회말 두번째 타석에서 유격수앞 땅볼로 물러났던 손호영은 5회말 2사 1,2루서 타석에 섰다. 이번엔 한화 두번째 투수 주현상의 초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날렸다. 4-1에서 단숨에 7-1로 달아나며 확실하게 승기를 잡는 홈런이었다.

7-4로 쫓긴 7회말 손호영 앞에서 또 찬스가 걸렸다. 볼넷과 사구로 무사 1,2루가 된 것. 이전 두번의 득점권 찬스에서 안타와 홈런을 쳐 4타점을 올린 기세를 생각한다면 강공을 선택할 수도 있고, 9번 타자이기에 희생번트도 생각할 수 있는 상황.

류 감독의 선택은 번트였다. 손호영은 초구에 1루쪽으로 번트를 댔으나 파울이 됐다. 2구째 다시 선택의 시간. 두번째도 같았다. 손호영은 투수 앞쪽으로 짧게 번트를 댔고 이번엔 성공이었다. 안전하게 주자가 진루를 해 1사 2,3루가 되며 득점권 찬스가 만들어졌고, 1번 홍창기의 좌월 2루타로 2점을 뽑아 9-4로 달아났다.

류 감독은 경기전 8연패 중인 한화 이글스와의 대결에 대해 "중요하지 않은 경기는 없다"면서 "상대가 8연패 중인 한화지만 늘 같은 자세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라며 하위팀을 상대한다고 해서 방심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리고 경기에서 냉정한 판단을 이어갔다. 손호영이 잘치고 있었지만 3점차로 쫓기고 있었고, 잘치는 1,2번 타자에게 맡기는 것이 확률적으로 더 높다는 것을 잊지 않았다. 무엇보다 팀 승리가 우선이라는 점을 간과하지 않았다.

손호영은 이날 4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했다. 여기에 추가 2득점에도 자신의 지분을 넣었다. 해결 능력에 작전 능력까지 팀이 원하는 것을 모두 보여줬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