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예보 기적 이끈 평생탁구인'천영석 전 대한탁구협회장 21일 별세... 향년91세

2022-06-21 19:03:11

사진제공=월간탁구 안성호 기자

천영석 전 대한탁구협회 회장이 21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고인은 한국탁구 개척기 시절 선수로 활약했고, 1960~1970년대 지도자로서 한국탁구의 위상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렸던 탁구인이다.

한국이 세계선수권에 첫 출전했던 1956년 제23회 도쿄세계탁구선수권 멤버로 선수 은퇴 후에는 지도자로서 오랫동안 국가대표팀을 이끌었다. 특히 1973년 사라예보세계선수권에서 여자대표팀 코치를 맡아 한국 구기사상 첫 세계 정상을 이끌었고, 이후 대한탁구협회 상임이사로 탁구 행정의 기틀을 마련했다. 1990년대에는 한국중고탁구연맹 회장을 역임하며 수많은 유망주들을 발굴하고 육성했으며 2004~2008년 경기인 출신 첫 수장으로 제19대 대한탁구협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고인은 고령에도 꾸준한 자기 관리로 최근까지도 후배들과 교류하며 탁구 발전을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고인의 빈소는 성남 분당 차병원 장례식장 특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3일 6시 30분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