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이용률 1위는83.5% 차지한 밀레니얼 세대…헤비유저 비율은 Z세대가 최다

2022-06-21 09:17:29

만 25세부터 38세까지를 일컫는 우리나라 밀레니얼 세대의 83.5%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해, 윗세대는 물론 아래 세대인 Z세대(9~24세)보다도 이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SNS 이용자 가운데 2시간 이상 이용하는 '헤비 유저'의 비율이 가장 높은 세대는 Z세대였다.

21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한국미디어패널조사의 SNS 이용행태 조사결과를 세대별로 구분해 비교·분석한 '세대별 SNS 이용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기준 SNS 이용률은 2019년 47.7%에서 2020년 52.4%, 작년 55.1%로 연이어 증가했다.

작년 SNS 이용률을 세대별로 보면 밀레니얼세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는 39~54세인 X세대(65.6%)는 물론 Z세대의 이용률 72.6%보다도 10%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55~65세인 베이비붐세대(28.7%)와의 차이는 2.9배에 달했다.

각 세대의 SNS 이용자 가운데 주중 하루평균 2시간 이상 SNS를 이용하는 '헤비 유저' 비율에서는 Z세대가 15.2%로 다른 세대를 앞섰다.

밀레니얼세대 SNS 이용자 가운데 헤비 유저의 비율은 7.0%로 Z세대의 절반에 미치지 못했고, X세대와 베이비붐 세대에서는 이 비율이 각각 2.4%와 1.7%에 그쳤다.

베이비붐세대의 66.5%는 주중 하루 평균 SNS 이용 시간이 30분 미만(쓰지 않는 경우도 포함)이었다.

주말을 포함한 SNS 하루평균 이용 시간은 Z세대 62분, 밀레니얼세대 43분, X세대 29분, 베이비붐세대 24분으로 연령대가 낮은 세대일수록 이용시간이 긴 것으로 집계됐다.

세대별 SNS 이용 플랫폼을 살펴보면 Z세대는 인스타그램(40.3%)과 페이스북(38.4%)을 선호했지만 베이비붐세대는 카카오스토리(38.3%)와 네이버밴드(33.7%)를 많이 이용했다.

밀레니얼세대는 인스타그램(45.4%) 하나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한 반면 X세대는 페이스북(27.0%), 카카오스토리(23.3%), 인스타그램(23.3%), 네이버 밴드(18.4%) 등 다양한 계정을 고르게 활용하는 등 세대별 성향 차이를 보였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