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헬스칼럼] 시력교정 수술 받으면 노안 빨라진다는 말 사실일까?

2022-06-21 08:02:23

전주 온누리안과병원 박경숙 원장

라식과 같은 시력교정 수술을 하면 노안이 빨리 온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사실인지를 묻는 분들이 간혹 있다. 결론적으로 이는 시력교정수술의 대표적인 '카더라'식 소문이다.



라식은 레이저로 각막을 깎아 눈의 굴절률을 변화시키는 수술이다. 노안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단지, 매우 드문 경우지만 중년 이후 라식과 같은 시력교정수술을 받아 먼 곳이 잘 보이면, 가까운 곳이 잘 보이지 않는 노안 증상에 대한 체감도가 클 수 있다.

노안은 대개 40대 중반부터 시작돼 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정확히 말해 각막보다 안쪽에 위치한 수정체가 딱딱해지면서 탄력을 잃어 조절 기능이 저하되는 안과질환이다.

젊을 때는 모양체나 수정체가 탄력이 뛰어나 가까운 거리에 있는 물체를 볼 때 모양체가 수축하고 수정체가 두꺼워져 굴절력이 증가돼 뚜렷이 볼 수가 있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 수정체가 탄력성을 잃고 비대해져 가까운 것을 볼 때 수정체의 굴절력이 증가하지 않아 먼 거리는 잘 보이고 가까운 곳에 있는 상이 흐리게 보이게 된다. 중년기를 맞은 대부분의 사람이 겪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시력교정 여부와는 무관하다.

근시인 분들의 초점은 원래 가까운 것이 잘 보이게 맞춰져 있어 먼 것이 잘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먼 것을 볼 때는 안경을 쓰다가 가까운 것을 볼 때는 안경이 필요 없다. 근시가 노안을 늦추는 효과가 있는데, 시력교정수술로 근시를 교정하면 멀리 있는 물체가 잘 보이게 돼 숨겨진 노안 증상이 드러날 수 있다. 이 때문에 일부 사람들이 라식을 하면 노안이 생긴다는 말을 하게 된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라식, 스마일 등 시력교정수술은 노안을 부추기거나 유발하지 않는다.

라식 수술을 받으면 백내장이 빨리 온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것도 의학적으로 근거가 없다. 일반적으로 백내장은 노화에 따라 수정체가 혼탁해져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는 질환으로 각막상태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앞서 말했듯 시력교정수술은 각막상피를 레이저로 교정하는 수술아며, 백내장과 노안 모두 수정체가 문제돼 생긴다. 각막과는 전혀 다른 위치다. 만약 라식, 라섹, 스마일라식 등 시력교정수술을 받은 사람이 먼 훗날 나이가 들어 백내장이 오면 백내장 수술에 문제가 없다. 노화된 수정체를 제거한 후 새 인공 수정체로 바꾸는 수술로 백내장을 해결한다.도움말=전주 온누리안과병원 박경숙 원장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