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코로나로 중단했던 카풀 서비스 2년여만에 재개

2022-06-22 08:27:34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중단했던 카풀(승차 공유) 서비스를 2년여만에 재개한다고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우버는 카풀 서비스 '우버엑스 셰어'를 뉴욕, 로스앤젤레스(LA),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등 9개 대도시 지역에서 먼저 시작한다며 앞으로 서비스 지역을 더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버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2020년 3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조치에 따라 승차 공유 서비스를 중단했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코로나19 시기 재택근무를 했던 근로자들이 사무실로 복귀하면서 우버가 카풀 서비스를 재개했다고 전했다.

우버는 물가 상승 등 현재의 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카풀이 고객에게 더 저렴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선불 옵션을 선택한 뒤 같은 목적지로 가는 다른 승객과 합승하면 최대 20%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