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1인·2인가구 맞춤형 '소포장 상품' 매출 급증"

2022-06-20 11:20:16



최근 증가하는 1인·2인가구를 위한 맞춤형 '소포장 상품' 수요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7월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전체 가구 중 1인·2인가구 비율은 59.8%로 역대 최고치를 보였다.

1인·2인 가구가 절반이 넘는 시대적 흐름에 따라 '소포장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편의점 뿐만 아니라 며칠치 장을 미리 보는 소비 형태가 주를 이루는 대형마트에서조차도 1인·2인분 소포장 상품을 찾는 발길이 점점 늘고 있다.

실제 홈플러스가 6월 1일부터 15일까지 판매한 수산류 중 '소포장 상품'의 매출 비중이 지난 1월 대비 20배나 증가했고, 같은 기간 기준 축산류와 채소류 상품군의 매출 비중도 각 320%, 120% 신장했다.

홈플러스는 1인·2인가구가 한끼에 먹기 적절한 양을 담은 '소포장 상품'을 농산·축산·수산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출시하며 현재 약 20개 이상의 상품을 이미 판매 중이다. 밀키트와 델리에서도 혼밥족을 위해 소포장 상품을 확대했다. 기존의 3인분 밀키트 '홈플러스시그니처 시리즈 8종'을 1인분으로 만들고 마트 초밥의 대명사였던 '초밥 30입'을 '간단초밥 4입'으로 기획하는 등 소포장 상품의 구색을 넓히고 있다.

높아만 가는 물가에 고객 장바구니 부담을 더는 것은 물론 음식이 빨리 상하는 여름철을 앞두고 잔반 걱정없이 한번에 해결 가능한 '소포장 상품'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도연 홈플러스 브랜드본부장은 "고객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대형마트로서 시대적 흐름에 맞추어 더 다양한 카테고리의 '소포장 상품'을 기획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진정 원하고 필요한 브랜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