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따른 사회경제적 손실 연간 1조8조…식약처 "예방 수칙 준수 필요"

2022-06-20 10:38:02

식중독에 따른 사회·경제적 손실이 매년 수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2016∼2018년 3년간의 식중독 발생 현황을 근거로 사회·경제적 손실비용을 산출한 결과 연간 손실액은 1조8532억원이다. 이중 개인 손실이 1조6418억원(88.6%)으로 가장 많았다. 개인이 식중독 피해를 가장 크게 봤다는 얘기다. 개인 손실비용에는 입원·간병 등 휴무로 인한 생산성 손실을 포함한 간접비용이 1조1402억원, 병원 진료비 등 직접 비용이 4625억원 포함됐다.

식중독 발생에 따른 제품 회수, 보상, 브랜드 가치 하락 등 기업의 손실비용은 1958억원(10.6%), 식중독 지도·점검, 역학조사 등 정부가 쓴 비용은 156억원(0.8%)으로 나타났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국민 개개인이 자발적으로 식중독 예방 수칙을 준수하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식약처도 식중독 예방과 식중독에 따른 사회·경제적 손실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음식점·집단급식소 등 현장 지도·점검, 지하수에 대한 노로바이러스 검사 등을 시행중이다. 식중독균 신속 동시 검출법을 개발하고 잠재적 위해미생물을 탐색하는 등 신속하고 정확한 원인조사와 확산 방지도 병행하고 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