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3세 유아 필로폰 검출에 `발칵`…"마약 중독 삼촌 체포"

2022-06-21 13:01:39

[시나르 하리안, 재판매 및 DB금지]

말레이시아의 한 병원에 실려 온 3세 유아의 몸에서 다량의 필로폰이 검출돼 지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21일 뉴스트레이츠타임스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밤 클라탄주 구아 무상의 병원에 생후 3년 9개월 된 소아 중증 환자가 실려 왔다.

낮 동안 삼촌(30)이 소년을 돌봤는데, 아들의 얼굴이 파랗게 질린 것을 뒤늦게 본 엄마가 급히 병원으로 데려온 것이다.
의사는 소변 검사 결과 아이의 몸에서 상당량의 필로폰이 검출됐다며 19일 오전 5시께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아이의 삼촌을 긴급 체포하고, 아이에게 마약을 투약한 것인지, 아니면 아이가 마약에 노출된 상태로 방치됐다가 실수로 복용한 것인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세 살짜리 아이에게서 필로폰이 검출된 것은 경악할 사건"이라며 "피의자는 아이를 마약 소굴에 데려간 사실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아이의 삼촌은 마약 중독자라고 경찰은 덧붙였다.

아이는 체구와 비교해 너무 많은 양의 필로폰이 한꺼번에 몸에 들어가는 바람에 급성 중독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더 큰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noano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