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설립…핵심기술 전담 조직 구성

2022-06-20 09:30:00

이수근 대한항공 안전보건 총괄 겸 Operation 부문 부사장(왼쪽에서 네 번째),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장(오른쪽에서 네 번째) 등 대한항공 관계자들이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현판식을 진행한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대한항공이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를 설립했다.



20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13일 대전 유성구 전민동 소재 항공기술연구원에서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현판식을 진행했다.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설립은 특화된 전담 개발조직을 구성, 축적해 온 저피탐 무인기 분야의 기술력을 고도화해 미래 스텔스 무인기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경영진의 의지가 반영됐다.

대한항공은 현재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 중인 '저피탐 무인편대기 소요기술 연구 및 시범기 개발' 참여를 결정하고, 비행체 설계/제작 및 비행시험, 유무인 합동작전 성능 시험 등에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

저피탐 무인편대기는 유인 전투기와 편대를 이루어 유무인 복합체계로 임무를 수행하는 개념으로, 통상 유인기 1대당 3~4대가 편대를 구성하여 유인기를 지원 및 호위하는 역할을 한다. 작전시 유인전투기의 적진 침투에 앞서, 적과 먼저 전투를 하거나 정찰임무 수행을 통해 조종사의 안전 확보는 물론, 유인기와 협업하여 임무에 투입되기 때문에 급작스러운 전장 상황 변화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장기간 축적된 무인기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중고도급 전략 무인기의 양산 및 수출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미래기술인 유·무인 복합 편대기, 군집제어, 자율 임무수행 등 핵심기술 확보를 통해 최첨단 무인기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2022 드론쇼 코리아'에서 중고도 무인기 실물 기체와 수직이착륙형 정찰용 무인기, 다목적 하이브리드 드론, 인스펙션 드론 및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등 자사의 다양한 무인 플랫폼 전시를 통해 항공우주 사업 비전을 선보인 바 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