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 전설 이상천 외동딸 올리비아 리, 프로 데뷔전 승리

2022-06-20 14:58:57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당구의 전설인 고(故) 이상천 전 대한당구연맹 회장의 외동딸 올리비아 리(한국명 이올리비아)가 프로무대 첫 승리를 따냈다.



올리비아 리는 20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프로당구 2022∼20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128강 첫 턴 경기에서 조 1위로 64강에 올랐다.

26조에서 박수아와 이향주, 김혜진과 서바이벌 방식으로 경기한 올리비아 리는 첫 이닝 2득점에 이어 5이닝에서 9점을 쓸어 담으며 1위로 올라섰다.

이후 8이닝 5득점, 12이닝 9득점을 추가해 1위를 지켰다.

후반전인 16이닝도 9득점을 추가해 84점으로 2위 박수아(44점)와 크게 격차를 벌렸고, 최종 75점으로 64강 진출을 확정했다.

경기 후 올리비아 리는 "1등 해야 한다는 생각에 긴장도 많이 했고, 경기 중 사진 찍는 소리에 흔들리기도 했다"며 데뷔전 소감을 전했다.

아버지 이상천의 이름을 다시 알리기 위해 프로로 데뷔했다고 말한 그는 "아버지 이름에 먹칠하지 않으려면 10위 안에는 들어야 한다. 64강에서 떨어지면 집에 못 갈 거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당구 전설
이밖에 LPBA 데뷔전을 치른 정보윤과 임혜원도 나란히 프로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여자 아마추어 랭킹 1위로 이번에 프로 무대에 도전장을 낸 김진아(하나카드)는 조 3위로 탈락해 프로의 벽을 실감했다.

상대방의 점수를 빼앗는 경기 방식인 4인 1조 서바이벌 LPBA 128강전은 총 27개 조 4개 턴으로 나눠 열리며, 각 조 1위와 2위 중 상위 5명이 64강에 진출한다.

지난 시즌 랭킹 1위 김가영(하나카드)과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 등 지난 시즌 상위 32명은 64강전부터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4b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