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기 세팍타크로,오늘부터 닷새간 경남 고성서 열린다

2022-06-18 07:35:30



제33회 회장기 세팍타크로대회가 18~22일 경남 고성군국민체육센터에서 개최된다.



대한세팍타크로협회(회장 오주영)가 주최하고 경상남도세팍타크로협회(회장 노판식)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 중·고·대·일반부 세팍타크로 선수 약 500여 명이 참가한다.

7월 태국 방콕세계선수권을 대비한 최종 경기력 점검 실전이자, 10월 베트남 친선교류전 파견을 위한 21세 이하, 19세 이하 국가대표 선수 선발전을 겸해 진행된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첫 유관중 경기로, 협회는 국내 최강 세팍타크로 선수들의 환상적인 기술을 직관하기 위해 많은 관람과 응원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남아 최고의 인기스포츠인 세팍타크로는 말레이시아어로 '차다'라는 의미의 세팍, 태국어의 '공'을 뜻하는 타크로의 합성어로, 양 팀이 볼을 땅에 떨어뜨리지 않고 발로 공을 차 승패를 겨루는 경기다.

30대 청년 스포츠 리더로 종목 발전을 위한 대학팀 창설 등 발로 뛰는 광폭 행보를 이어온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회장은 "고성군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유치 노력으로 대회를 개최하게 돼 감사드린다"면서 "세팍타크로 특유의 공중에서 한 바퀴 돌아 차는 롤링 스파이크와 시저스킥 등의 우리 선수들의 화려한 기술을 현장에서 직관하시고, 열심히 훈련한 선수들을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7월 태국세계선수권 대회에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관중이 허용되면서 고성군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그 동안 훈련에 매진했을 선수들에게도 큰 힘이 될 것 같다"면서 "선수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치길 바라고, 많은 관중들이 참여해 세팍타크로의 멋진 기술을 직관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