늪에 빠진 여자배구…'연패 동지' 도미니카공화국에도 셧아웃→5연패. 고비마다 범실 [VNL리뷰]

2022-06-16 14:55:09

염혜선이 온몸을 날려 공을 받고 있다. 사진=VNL 공식사이트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여자배구 대표팀의 고난이 끝나지 않는다.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개막 이래 5경기에서 단 1세트도 따지 못했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각)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NVL) 2주차 첫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세트스코어 0대3(21-25, 17-25, 13-25)으로 졌다.

도미니카공화국은 한국-네덜란드와 더불어 4전 전패를 기록중이던 '동지'였다. 대표팀으로선 대회 첫승을 꿈꾸던 상대였다.

하지만 한국은 무려 26개의 범실을 쏟아내며 무너졌다. 도미니카공화국이 첫 승의 환희를 만끽한 반면 한국은 또 한번의 '셧아웃' 좌절을 맛봤다.

그나마 많은 득점을 올린 1세트도 한때 7점차까지 벌어지는 등 일방적인 경기였다. 세트 막판 이주아와 정호영이 점수를 따내며 21-24까지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마지막은 서브 범실이었다. 2~3세트에는 빈약한 공격력으로 고전한 끝에 허무하게 무너졌다. 리시브와 디그가 잘돼도 좀처럼 한방을 날리지 못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페냐 이사벨이 22득점으로 한국 코트를 맹폭한 반면, 한국은 정호영(KGC인삼공사)이 10득점(5블록)으로 분투하는데 그쳤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이 8득점, 강소휘(GS칼텍스)와 이주아(흥국생명)가 5득점을 기록했다. 공격 득점(28득점)과 범실(26개)에서 도미니카공화국(41득점, 14개)과 큰 차이를 보였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올림픽을 끝으로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이 은퇴를 선언하며 세대교체에 돌입했다. 은퇴한 '언니들'에게만 언제까지나 기댈 순 없는 노릇. 언제가 됐든 한번 거쳐야하는 과정이었다. 다만 그 결과가 너무 가혹하다.

앞서 미국에서 치른 1주차 일본, 독일, 폴란드, 캐나다, 도미니카전에서 잇따라 셧아웃 패배를 기록중이다. 16개팀중 아직까지 한 세트도 따지 못한 팀은 한국 뿐이다(네덜란드 4패, 2세트).

한국은 오는 17일 세르비아(3승2패)와 6차전을 치른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