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신임사무총장에 박춘섭 전조달청장...미래기획위원장에 '尹대통령 동기'신용락 변호사[대한체육회 이사회]

2022-06-16 11:51:40

박춘섭 대한체육회 신임 사무총장

박춘섭 전 조달청장(62)이 대한체육회 신임 사무총장에 임명됐다.



대한체육회는 16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제10차 대한체육회 이사회를 열고 신임 사무총장 임명 동의안 등을 의결했다. 조용만 전 사무총장이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으로 발탁되며 공석이 된 후임에 박춘섭 전 조달청장을 선임했다.

대전고-서울대 무역학과-영국 맨체스터대 경제학 석사 출신의 박 신임총장은 조 차관과 마찬가지로 기획재정부에서 잔뼈가 굵은 예산, 경제전문가다. 1987년 행시 31회 출신으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예산처 투자관리과장, 기획재정부 예산총괄과장, 국무총리실 재정금융정책관, 기획재정부 대변인, 예산총괄심의관, 예산실장 등 요직을 거쳐 2017년 7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문재인 정부 초대 조달청장을 역임한 후 충북대 교수로 일해왔다. 사무총장의 임기는 2년, 연임이 가능하다.

또 제4기 미래기획위원장에는 대선 기간 윤석열 후보 캠프에서 체육인들과의 연대해 스포츠 정책 공약 제시를 이끌었던 윤 대통령의 서울 충암고-서울 법대 출신 신용락 법무법인 원 구성원 변호사가 선임됐다. 현장 체육인들과의 소통을 통해 새 정부 국정과제와 연계한 학교체육 활성화, 국가스포츠위원회(거버넌스), 체육재정 및 마케팅 강화 등을 적극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또 제41대 신임 의무분과위원장에는 박수성 전 부위원장(서울 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이 선임됐다.

이날 이사회에서 신임 사무총장 등의 선임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한 후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신임 사무총장님은 행정고시 출신으로 기획재정부에서 두루 일해오시고 조달청장을 역임하셨다. 공석이된 의무 위원장 자리는 박수성 부위원장을 맡게 되셨다 미래기획위원회는 향후 새 정부의 스포츠 국정과제를 수행할 위원회"라면서 "이 세 분 모두 우리 체육회에 큰힘이 되실 분들"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박춘섭 사무총장은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으로서 우리나라 체육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1988년 서울올림픽 미사리조정경기장에서 물자담당관으로 서울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한 경험이 있다"면서 "경력은 주로 예산 쪽이다. 기재부 예산총괄국장, 실장을 지냈고 2018년 조달청장으로 공직을 마무리한 후엔 충북대에서 강의를 해왔다. 제 전공을 살려서 체육계의 행정과 예산 업무에 기여하는 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체육 업무는 문화체육관광부 예산 편성 업무를 담당한 것 외에 깊이 알지 못하기 때문에 이 자리에 계신 체육계 선배님들께서 많은 가르침을 주시고 도와주시면 감사하겠다. 체육인 복지 증진과 체육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신용락 신임 미래기획위원장은 "저는 '야구명문' 충암고를 나왔고, 서울대 졸업 후 판사, 변호사로 일해왔다. 최종 학력은 골프전문대 졸업이다. 골프장 사장도 하고, 변호사를 하면서도 스포츠 레저 분야에 각별한 관심을 이어왔다"며 스포츠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대선과정에서 스포츠 정책 공약을 종합해 대한체육회 체육인대회 때 윤석열 후보의 공약을 담는 데 기여했다. 이후 체육의 발전에 기여하고 싶던 차에 이기흥 회장님이 기회를 주셨다. 스포츠 르네상스 시대를 여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다"며 위원장 직을 맡게된 배경을 설명했다. "윤석열 정부는 민간이 이끌고 정부가 밀어주는 정책 철학을 갖고 있다. 체육도 관 주도형 정책에서 벗어나 체육회가 중심이 돼 기업, 민간 분야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체육을 활성화하고, 지혜와 힘을 모아 정부 정책을 견인하는 역할을 했으면 한다. 대한민국 체육이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분야가 되도록 힘을 합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수성 신임 의무위원장은 "아산병원에서 정형외과 과장으로 일하고 있고, 평창동계올림픽 때 선수들을 지원했었다"고 소개한 후 "의무위원님들과 함께 소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