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사는' 사람, 배우자와 부부로 사는 이보다 사망 위험 15% 더 높아

2022-06-16 09:02:31

배우자 없이 홀로 지내는 사람은 결혼 후 배우자와 함께 부부로 사는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15%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강대희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가 의장인 아시아코호트컨소시엄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인 62만3140명(조사시점 평균 나이 53.7세)을 대상으로 비혼, 이혼, 별거 등 이유로 혼자 사는 사람의 사망 위험을 결혼 이후 줄곧 함께 사는 부부와 비교한 결과 이런 차이가 관찰됐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를 결혼 후 함께 사는 부부(53만8377명)와 혼자 사는 사람(8만4763명)으로 나눠 15년 동안의 사망 위험을 비교했다. 여기서 혼자 사는 사람은 한 번도 결혼하지 않은 경우(4454명), 별거(1347명), 이혼(3만5212명), 사별(5674명) 등이 모두 포함됐다.

그 결과 추적 기간 중 혼자 사는 사람 그룹의 사망률은 27.1%로 결혼 후 함께 사는 부부 그룹의 18.6%보다 훨씬 높았다.

연구팀은 이 같은 사망률에 비춰볼 때 혼자 사는 사람의 전체적인 사망위험이 함께 사는 부부보다 평균 15% 높다고 추산했다.

질환별 사망위험을 살펴보면 관상동맥질환이 20%로 가장 높았고 순환기계질환 17%, 뇌혈관질환 12%, 호흡기질환 14%, 암 6% 등이 각각 뒤를 이었다.

혼자 사는 유형별로 보면 결혼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는 사람의 경우 전체적인 사망위험이 결혼 후 배우자와 함께 사는 사람에 비해 62%나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혼, 별거, 사별도 함께 사는 부부보다 사망위험이 각각 38%, 35%, 9%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배우자 유무가 사망위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만성질환 관리 측면에서 의료진에게 적절히 도움을 요청하고, 치료를 계속하도록 격려하는 점 등과 큰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신애선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는 여성보다 남성이 결혼에 따른 건강상의 이득을 더 많이 얻고, 실제 사망률도 낮아지는 특징이 관찰됐다"고 설명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