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태권도대회 17일 개최, 우승자는 '대표최종선발전 직행'

2022-06-15 17:06:11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2022 파워태권도 시즌1'이 17일부터 19일까지 무주 태권도원에서 개최된다.



예선 대회 성격의 시즌1, 시즌2 체급별 1~3위 선수는 8월 26일부터 27일까지 올림픽공원에서 진행되는 파이널대회에 진출하여 최강자를 가린다. 대회는 남자개인전 3체급(65kg이하, 75kg이하, 75kg초과)과 남자단체전 1체급으로 진행된다. 파이널 대회 개인전 체급별 우승자에게는 우승상금 1000만원과 함께 국가대표최종선발전 출전권이 주어져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파워태권도 최강전'은 기존의 득점제 경기에서 벗어나 격투 게임처럼 동등하게 부여된 '파워 게이지'를 공격의 충격량에 따라 차감하며 상대의 파워 바를 먼저 소진하게 하는 선수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장은 8각 참호형으로 만들어졌다.

협회는 겨루기 경기의 개선과 친미디어형 태권도를 위해 2019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을 받아 이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벤트 경기로 시작했으나 지난해부터는 경기 규칙을 보완해 공식 대회로 치르고 있다.

이번 시즌1 대회 75kg 이하급에는 항저우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이기범(한국가스공사)과 2020년 파워태권도 3위 임진홍(조선대) 등이 출전한다. 75kg 이상급에는 2022그랑프리챌린지 2위 남궁환(한국가스공사), 작년 파워태권도 4위이자 플레잉코치로 출전하는 신재원(강화군청) 등이 국가대표 출신의 헤비급 강자 배윤민(한국가스공사)을 상대로 체급차를 극복할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