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家 사위' 김재열, 비유럽인 최초 ISU 회장…IOC 위원도 가능

2022-06-13 06:00:50

사진제공=ISU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을 지낸 김재열 삼성글로벌리서치 사장(54)이 비유럽인으로는 최초로 지구촌 빙상 수장인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회장에 선출됐다. 김 회장은 10일 태국 푸껫의 힐튼 아카디아리조트에서 열린 2022년 ISU 총회에서 유효표 119표 가운데 77표(64.7%)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24표를 받은 퍼트리샤 피터 미국 피겨스케이팅협회장을 따돌리고 제12대 ISU 회장에 선임됐다.



ISU는 피겨스케이팅,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등을 관장하는 국제 스포츠 단체다. 김 회장은 네덜란드 출신의 얀 디케마 회장 후임으로 2026년까지 4년간 ISU를 이끈다.

김 회장은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둘째 딸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남편이다. 동계스포츠에 잔뼈가 굵다. 2011년 대한빙상경기영맹 회장으로 선출된 그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었던 이건희 회장을 보좌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일조했다. 또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선수단장,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부위원장, 대한체육회 부회장,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IOC 조정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2016년부터는 ISU 집행위원으로 활동했다.

김 회장은 "스포츠는 국경과 인종을 초월해 세계를 하나로 연결하는 힘이 있다"며 "경제, 문화, 스포츠 강국으로 우뚝 선 대한민국의 사례를 모델 삼아 동계스포츠에서 소외된 세계 여러 나라에 희망과 격려, 성공의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밝혔다.

ISU 회장은 이사회를 감독하고 주요 의제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얼음판의 대통령'이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Growth(성장·수익 창출과 시장 확대) ▶Opportunity(기회·빙상 약소국 및 저개발 국가 지원 통한 기회 확대) ▶Innovation(혁신· IT 활용 및 일하는 방식의 변화 추진) ▶Safeguarding(안전·선수 보호 프로그램 강화) ▶Unity(연대·IOC 및 타 스포츠 단체들과의 협력 통한 시너지 강화)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전략이 주효했다. 빙상 약소국 및 저개발 국가 지원 등의 공약이 '유럽 카르텔'을 허물었다. 1892년 창설된 ISU에서 유럽 이외의 국가에서 회장을 배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회장은 ISU 주최 경기 개최지 선정, 회원국 승인 등 다양한 현안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이건희 회장 이후 힘이 떨어진 한국 스포츠 외교도 새로운 지평이 열렸다. 김 회장이 ISU 회장에 당선되면서 또 한 명의 IOC 위원을 배출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IOC는 가맹 국제연맹 회장 가운데 15명을 IOC 위원으로 선출한다.

삼성이 IOC의 파트너인데다, 빙상은 설상과 함께 동계 종목의 두 축이다. 빠르면 내년 IOC 위원 후보로 추천될 수도 있다는 것이 체육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현재 한국의 IOC 위원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선수위원), 둘 뿐이다. 김 회장의 당선은 한국 스포츠의 쾌거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