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제스티골프, 브랜드대표 시리즈 프레스티지오12 출시[골프신상]

2022-06-09 11:40:00



마제스티골프가 프레스티지오 12를 오는 24일 출시한다.



1998년 첫 번째 모델이 출시된 프레스티지오는 마제스티만의 장인정신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탄생한 대표 클럽.

드라이버, 페어웨이 우드, 하이브리드, 아이언으로 구성된 프레스티지오12는 특유의 럭셔리한 디자인이 특징. 특히 드라이버는 레드 그라데이션에 골드 IP 코팅으로 마제스티골프의 독보적인 골드 컬러를 구현했다.

비거리 성능도 우수하다. 에너지 손실이 적은 티타늄을 소재로 심플한 구조의 모노코크 보디 디자인을 자랑한다. 페이스의 반발력을 높이는 디자인으로 프레스티지오 역대 최대 반발력을 보여준다. 중심 타점 영역도 넓어졌다. 더 멀리 보낼 뿐 아니라 중심을 벗어난 타격에도 비거리 손실이 적다.

안정적인 방향성이 특징인 샬로 페이스 디자인, 볼을 쉽게 띄우는 저중심 설계, 어드레스 때 안정감이 느껴지는 헤드 모양, 헤드 양쪽에 배분한 무게로 관용성을 높인 것도 매력적이다. 여기에 몸통 회전의 가속력을 더해서 스윙 스피드를 높이는 Power EI 샤프트와 최적화된 샤프트 길이로 스윙하기 편하며 의도하지 않은 흔들림을 억제해 정타 확률을 향상시켰다.

전작 올 뉴 프레스티지오보다 샤프트 길이를 짧게 구성, 더 정확하고 쉬운 컨트롤이 가능하다. 좀 더 강한 스펙을 원하는 여성 골퍼들을 위해 마제스티골프 최초로 A 샤프트 옵션을 추가했다.

페어웨이 우드와 하이브리드는 드라이버의 주요 기술을 탑재했다. 풀 텅스텐 솔과 티타늄 보디로 낮고 깊은 무게 중심을 실현했다. 페어웨이에서 볼을 쉽게 띄우는 디자인이다. 비거리 향상을 위해 공기 역학 디자인을 채택한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여기에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거미줄 형태의 스파이더 페이스와 3D 웨이브 페이스 디자인을 더해서 최대 성능의 고반발을 실현했다.

아이언은 고순도의 텅스텐 X16.5 소재를 적용하여 컨트롤이 쉬우면서도 강력하고 정확한 높은 탄도를 만들어 낸다. 빌트인 텅스텐 구조로 무게 중심이 낮은 캐비티백 디자인에 텅스텐 웨이트를 솔 양쪽에 장착했다. 볼이 쉽게 뜨고 미스 샷 때 휘어짐이 적은 디자인이다. 페이스는 코발트를 함유한 머레이징 스틸로 만들었다. 크롬을 함유한 머레이징 페이스보다 강성이 높아서 더 얇게 만들 수 있는 소재다. 페이스가 얇아진 만큼 반발력이 높아져서 비거리 성능이 향상됐다. 또 녹이 슬기 쉬운 머레이징 스틸에 니켈, 크롬 I.P. 코팅을 적용해서 긁힘을 최소화했다.

마제스티골프 관계자는 "프레스티지오는 마제스티골프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골프 클럽 중 하나"라며 "열두 번째 프레스티지오는 특유의 고급스러움에 비거리 성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며 "여성용 A 샤프트 출시를 시작으로 시니어의 전유물이 아닌 비거리를 늘리고자 하는 좀 더 젊은층의 여성 골퍼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라고 방향성을 소개했다.

한편, 마제스티골프는 프레스티지오 12 출시를 기념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오는 24일부터 드라이버 구매 시 휠 보스턴백을, 아이언 세트 구매 시 캐디백을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클럽 구매 후 마제스티 골프 홈페이지 프로모션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