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에 악몽 자주 꾸면 파킨슨병 예고 신호" 연구결과

2022-06-09 08:50:13

[출처: 서울아산병원]

노년에 악몽을 자주 꾸는 것이 중추신경계 질환인 파킨슨병을 예고하는 경고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파킨슨병은 운동을 조절하는 뇌 부위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dopamine) 생산 세포가 소실되면서 근육 경직, 몸 떨림, 느린 동작 같은 운동장애가 나타나는 중추신경계 질환이다.



영국 버밍엄 대학 인간 뇌 건강 센터(Centre for Human Brain Health)의 아비데미 오타이쿠 박사 연구팀이 67세 이상 노인 3천818명을 대상으로 최장 12년 간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8일 보도했다.

악몽을 자주 꾸는 노인은 파킨슨병 발병률이 4.3%로 악몽을 꾸지 않는 노인의 2.2%보다 거의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 기간에 91명이 파킨슨병 진단을 받았다. 파킨슨병 환자는 대부분 이 연구가 시작된 첫 5년 사이에 발생했다.
이 연구 결과는 언젠가는 파킨슨병 진단을 받게 될 사람은 파킨슨병 증상이 나타나기 몇 년 전부터 악몽과 사나운 꿈을 꾸기 시작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파킨슨병 증상이 나타나기 전 초기 단계에서 수면 중 부정적인 감정을 억압하는 뇌 부위들의 퇴행이 시작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추측했다.

급속 안구운동(렘) 수면장애(rapid eye movement(REM) sleep disorder)가 파킨슨병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수면은 렘(REM)수면과 비 렘(non-REM)수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렘수면은 꿈을 꾸는 수면으로 몸은 마비 상태이나 뇌는 활발히 활동한다. 비 렘수면은 몸은 움직일 수 있지만 뇌는 활동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렘수면 장애는 꿈꾸는 내용대로 행동하는 것으로 옆에서 자는 사람을 때리거나 발로 찰 수 있으며 침대에서 떨어져 다칠 수도 있다.

렘수면 장애의 70%는 파킨슨병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의 자매지 'e임상의학'(eClinical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