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전 전승' 캐나다도 못 넘었다…'셧아웃 전패' 1주차, 진통의 세대교체

2022-06-06 16:46:39

사진제공=국제배구연맹(FIVB)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세대교체의 시간은 힘겨웠다.



세르자 에르난데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주차에서 4전 전패를 당했다. 여자대표팀은 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루이지애나주 슈리브포트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 VNL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대3(21-25, 13-25, 16-25)으로 패배했다.

김연경을 비롯해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이 대표팀에서 은퇴하면서 본격적인 세대교체에 돌입했다.

'젊은 피'의 성장을 기대했지만, 쉽사리 승리의 맛을 못 보고 있다. 일본전을 시작으로 예선 1주차에 돌입한 한국은 독일, 폴란드, 캐나다를 상대로 1세트도 따지 못한 채 셧아웃으로 경기를 내줬다. 특히 캐나다를 상대로는 역대 15전 전승으로 압도적인 우위를 기록했지만, 셧아웃 패배로 자존심을 세우지 못했다.

블로킹 싸움에서 완패했다. 캐나다가 12개의 블로킹 득점을 잡는 동안 한국은 단 2개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1세트가 유일한 접전이었다. 초반부터 끌려갔지만, 이선우(KGC인삼공사)의 3연속 득점으로 14-15로 따라갔다. 이후 20점 고지까지는 비교적 팽팽하게 맞섰다. 20-20에서 공격 범실이 나왔고, 리시브마저 흔들리면서 결국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무기력하게 내줬다. 리시브가 흔들린 가운데 공격이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 상대 블로킹 벽을 좀처럼 깨지 못하면서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경기 내내 캐나다의 일방적인 공세 속에서 진행됐고, 결국 12점 차로 완패했다.

3세트 역시 이렇다할 분위기 반전은 없었다. 10-20으로 끌려가면서 패색이 짙어졌고, 결국 셧아웃으로 경기를 내줬다.

한국은 이선우와 강소휘(GS칼텍스)가 나란히 7득점을 기록했고, 박정아(한국도로공사)와 김희진(IBK기업은행)이 각각 5점을 올렸다.

한국은 오는 16일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예선 2주차 첫 경기를 갖는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