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만의 기적같은 우승 여자배드민턴 '금빛보다 값진 소득과 과제'

2022-05-15 16:15:04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 대회에서 정상에 우뚝 선 여자 대표팀 선수단. 사진제공=대한배드민턴협회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한국 여자배드민턴이 2022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우버컵(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에서 기적같은 우승을 달성했다.



태국 방콕에서 열린 대회에서 최대의 난적 일본(준결승)과 중국(결승)을 잇달아 물리치며 2010년 말레이시아 대회 이후 12년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우버컵은 올림픽에 버금갈 정도로 각국 톱랭커가 총출동하는 대회다. 이번 우승은 12년 만의 쾌거에만 그치지 않는다. 우선, 내년으로 연기된 항저우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한국 배드민턴으로서는 이번 '미리보기'에서 뚜렷한 금빛 청신호를 얻었다. 올림과 달리 아시안게임은 5개 개인종목 외에 남녀 단체전에도 메달이 걸려 있다.

여기에 여자복식 세계랭킹 2위 신승찬-이소희(이상 인천국제공항)가 결승서 세계 1위 첸칭천-지아이판(중국)조를 물리치며 세계 최강으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했다.

신승찬-이소희 조는 예선라운드 2게임을 포함해, 결승까지 총 5게임에 출전해 전승을 거두는 기염을 토했다. 15일 열린 결승전서도 1단식 안세영(삼성생명)이 분패한 뒤 2복식 주자로 나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하는 등 믿음직한 베테랑 역할도 톡톡히 했다.

여자복식 다크호스 김헤정(24·삼성생명)의 멀티 활약상도 수확이다. 김혜정은 지난달 2022 코리아오픈에서 정나은(22·화순군청)과 신생조를 꾸려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이번 대회서는 예선 3차전부터 부상으로 빠진 김소영을 대신해 공희용(26·전북은행)의 신생 파트너로 긴급 투입된 뒤 결승까지 2게임 모두 승리하며 누구와도 잘 통하는 만능 해결사 면모를 선보였다.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비슷한 돌발 부상 변수가 발생할 경우를 감안하면 든든한 대안으로 부상한 셈이다.

이경원(복식)-성지현(단식) 코치의 환상 조합도 눈길을 끌었다. 2010년 말레이시아 대회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던 둘은 성지현이 올해 대표팀 신임코치로 합류하면서 다시 만났다. 선수 시절 마지막 우버컵 금메달을 안겼다가 코치로 의기투합하자마자 금메달을 지도한 것이다.

단식 에이스 안세영(세계 4위)은 희망과 과제를 남겼다. 일본과의 준결승(게임스코어 3대0 승)에서 종전 4개 대회 동안 이기지 못했던 '숙적'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세계 1위)를 물리치며 '일본 징크스'를 털어냈다. 하지만 중국 천위페이(세계 3위)에 결승 1게임서 석패(1대2)하며 7경기째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만리장성 징크스'가 마지막 과제로 남았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