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최약체 전락한 ♥김종국에 대놓고 애정표현..손 키스+하트 응원 (런닝맨)

2022-05-15 15:11:30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런닝맨' 최강자 김종국이 최약체로 전락한다.



15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운빨 레이스'가 펼쳐진다. 이번 레이스의 룰은 100명의 스태프가 운으로 진행되는 미션에서 승리할 것 같은 멤버들 선택해, 해당 멤버가 탈락하면 함께 탈락하는 것.

첫 번째 미션에 앞서 게임 세트를 본 스태프들은 이변 없이 김종국을 지지했다. 이에 김종국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멤버가 되었다.

다수 스태프의 예상대로 다양한 외국어로 된 글자를 랜덤으로 골라 돌아가는 통을 건너 도화지에 써야 하는 몸 미션이 진행됐다. 김종국은 "서서 가야 해!", "그렇게 하면 못해" 등 타 멤버들에게 오지랖 코칭을 해주며 스태프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그러나 막상 김종국의 순서가 되자 반전의 상황이 펼쳐졌다. 원통 위에서 저주받은 균형 감각을 보이며 한 발짝도 못 떼고 발목이 잡혀버린 것.

김종국의 위기에 '예능 여친' 송지효가 나섰다. 송지효는 치어리더로 변신해 '사랑스러워' 춤으로 힘을 주는가 하면 손 키스와 함께 "컴온!"이라고 외치는 등 김종국을 향한 비장의 하트를 날리며 그를 응원했다.

송지효의 응원을 받은 김종국은 마지막 힘을 끌어모아 미션 통과를 위한 최후의 한 발을 내디뎠다.

과연 김종국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오늘(1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런닝맨'을 통해 공개된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