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명세빈, 절친인 줄 몰랐네..미녀 배우들의 만남

2022-05-15 14:03:0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이요원과 명세빈이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이요원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랜만에 세빈언니랑 데이트 #부암동복수자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이요원과 명세빈은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두 사람의 변함없는 동안 미모가 놀랍다.

한편 이요원과 명세빈은 지난 2017년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 출연해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이요원은 JTBC '그린마더스클럽'에 출연 중이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