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준원 선발 복귀, 김진욱 2군행, 롯데 선발진 재편

2022-05-15 13:42:49

14일 대전 한화전 2회 조기투입된 롯데 서준원이 힘차가 투구하고 있는 모습.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김진욱이 빠지고, 준비된 선발 서준원이 들어간다.



롯데 자이언츠 선발진에 변화가 생겼다. 선발투수로 활약해 온 좌완 김진욱이 15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이 자리에 불펜투수로 좋은 활약을 보여준 서준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진욱은 14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 선발로 나서 2회를 넘기지 못했다. 1⅔이닝 4실점하고, 서준원으로 교체됐다.

2회 2사후 등판한 서준원은 임팩트있는 투구를 했다. 4⅓이닝 1안타 무실점 호투로 8대5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선발같은 역할을 수행하고 시즌 첫승을 거뒀다. 5월 5일 KT 위즈전 때도 조기투입돼 5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또 최근 4경기에서 구원투수로 11⅓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이제 본래 보직인 선발투수로 돌아간다.

김진욱은 들쭉날쭉했다. 5월 7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3⅓이닝 4실점한데 이어, 14일 한화전에서 부진했다.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김진욱은 올해 올스타급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하지만 꾸준하지 못했다. 2군에서 잠시 멈추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퓨처스 경기에 나가 꾸준함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롯데는 찰스 반즈, 글렌 스파크맨, 박세웅, 이인복, 서준원으로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가져간다.

대전=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