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분석] FA 빅6 이승현 이정현 김선형 윤곽드러낸 행선지, 안갯속 허 웅 전성현 두경민

2022-05-15 15:00:00

김선형.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원소속구단 우선협상 규정이 폐지되면서, 남자프로농구 FA 정국의 안개는 더욱 짙어졌다.



남자프로농구는 '에어컨 리그'가 한창이다. 총 46명이 FA로 풀렸고, '빅6'가 핵심이다. 이승현(오리온) 김선형(SK), 전성현(KGC), 두경민(한국가스공사), 이정현(KCC), 허 웅(DB) 등, 이적 시 프로농구 판도를 뒤흔들 수 있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해당 FA 선수들과 그들을 원하는 구단들의 눈치게임과 협상은 극에 달해있다. 수많은 소문들이 난무한다. 단, 점점 가닥이 잡혀간다.

▶김선형 이승현 이정현, 윤곽 드러낸 행선지

SK 김선형은 "최고 연봉을 원한다"고 했다. SK의 프랜차이즈 스타. 올 시즌 플레이오프 MVP다. 당연히 SK도 재계약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SK의 한 관계자는 "김선형은 무조건 잡아야 한다. 계약 조건을 조율하고 있다"고 했다. 이변이 없는 한 김선형은 SK에 잔류할 가능성이 높다.

이승현도 인기폭발이다. 일단 오리온과 결별할 가능성이 높다. 오리온은 데이원자산운용과 매각 절차를 밟고 있다. 아직까지 FA 계약에 대한 실무진이 꾸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승현은 최종 지방의 2개팀으로부터 강력한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농구 A 관계자는 "100% 확정은 아니지만, 이승현은 모 구단으로 갈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했다.

이정현도 가닥이 잡히고 있다. 그는 올 시즌 수비력이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보상이 없는 FA로 매력적이다. KCC와 결별할 가능성이 높다. 프로농구 B 관계자는 "수도권의 1팀과 계약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미 구체적 계약 조건이 나온 상태다. 단, 또 다른 2개팀도 이정현 영입을 위해 접촉하고 있지만, 1팀은 조건이 맞지 않아 철수한 상태"라고 했다.

▶전성현 허 웅 두경민, 더욱 짙어진 안갯속 행보

전성현은 시장에서 인기가 상당히 많다. 단, 실체가 살짝 불분명하다는 얘기도 들린다.

몸값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는 소문이 들리지만, 아직까지 구체적 팀이 거론되진 않는다. 전성현의 이적팀 중 유력한 후보 중 하나로 알려진 LG는 "샐러리캡 구조로 볼 때 전성현의 영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이미 "김승기 감독의 말에 흔들릴 수 있다"고 했다. 원소속 구단 KGC는 "최선을 다해 잡는다"고 했다. 단, 전성현의 요구 조건에 못 미칠 공산이 높다.

즉, 전성현은 KGC와 데이원자산운용이 유력한 행선지로 꼽힐 수 있다.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프로농구 C 관계자는 "데이원자산운용은 허 재 사장이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다음 주 정도부터 회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승기 감독이 지휘봉을 잡으면 전성현이 데이원자산운용으로 갈 가능성도 있다. 단, 허 웅의 행보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또, "또 다른 구단이 전성현의 영입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조건이 맞으면 그 팀으로 갈 수 있다"고 했다. 또 다른 D 관계자는 "전성현의 인기가 상당히 많다는 얘기가 들리지만, 구체적 실체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허 웅의 경우, 원소속구단 DB는 더욱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DB는 "우리의 1순위 영입은 무조건 허 웅. 최대한 조건을 맞출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단, 허 웅이 원하는 조건을 맞출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그렇지 않을 경우, 아버지 허 재 사장이 있는 데이원자산운용이나 지방의 1팀에서 적극적 영입 의사를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경민의 경우는 구체적 얘기들이 흘러나오지 않고 있다. 프로농구 A, B 관계자는 공통적으로 "보상선수가 있는데다, 수도권 팀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운신의 폭이 좁을 가능성이 높다"며 "수도권 1팀과 접촉하고 있는 얘기를 들었다. 단, 그 팀은 두경민 영입을 원치 않고 있다. 빅6 중 두경민의 행보가 가장 안갯 속에 덮혀 있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