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의원-허구연 총재, 탈북민 유소년 야구 저변 확대-지원 방안 논의

2022-05-15 11:34:07

◇사진제공=KBO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KBO 허구연 총재와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탈북민 유소년 야구 저변 확대 및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허 총재와 태 의원, 권영해 전 KBO 총재, 사단법인 새한반도야구회 관계자들은 13일 만나 이 같은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탈북민 출신인 태 의원은 "북한 주민들은 야구를 잘 알지 못한다. 외교관 출신인 저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한국에 와서 매일 TV 뉴스에서 가장 비중 있게 다뤄지는 종목이 야구라는 것을 알고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탈북민들이 야구를 좋아한다"며 "통일은 아주 먼 미래의 일이 될 수도 있고 갑작스럽게 일어날 수도 있다. 만약 그러한 순간이 온다면 야구가 남북한이 빨리 동질성을 갖고 화합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키워드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허 총재는 야구를 향한 탈북민들의 관심에 감사를 표한 뒤 "탈북민 출신 아이들이 야구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고민하겠다. 그 아이들 중에서 KBO 리그 슈퍼 스타가 탄생한다면 매우 큰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태 의원과 허 총재는 탈북민 청소년 야구팀과 사회인 야구팀을 운영 중인 새한반도야구회 관계자들에게 탈북민들의 야구에 대한 관심, 활동 내용 등에 대해 소개 받았고 지원 방안을 함께 의논했다.

KBO는 탈북민 출신 유소년들이 야구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티볼 세트 지원 및 청소년 야구팀의 야구공 지원, 경기장 초청 등에 대한 세부 계획을 준비할 예정이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