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 부상, 'SON뼉 칠 일 없다'…챔스만 바라보는 손흥민의 진심

2022-05-15 11:23:43

EPA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손흥민(토트넘)과 득점왕 경쟁을 벌이고 있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다쳤다.



살라는 15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022시즌 FA컵 결승전에서 전반 32분 쓰러졌다. 서혜부에 통증을 느낀 그는 1분 후 디오구 조타와 교체됐다.

리버풀은 120분 연장 혈투 끝에 득점없이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6-5로 승리하며 2006년 이후 16년 만에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살라는 '우승 세리머니'에는 정상적으로 참여해 챔피언의 환희를 만끽했다.

현재로선 살라는 큰 부상이 아닌 것으로 관측된다. 리버풀은 올 시즌 3경기 만을 남겨두고 있다. 18일 사우스햄턴, 23일 울버햄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와 최종전을 치른 후 29일 레알 마드리드와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갖는다.

현지에선 1~2주 공백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있다. 위르겐 클롭 감독은 EPL이 아닌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염두에 두고 살라를 조기에 교체한 것으로 보인다. 클롭 감독은 "살라가 뭔가 이상한 기분을 느꼈지만 계속 뛰겠다고 했다. 하지만 경기 중에 좋아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 조기 교체는 내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에게는 기회다. EPL에서 21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22골의 살라를 턱밑에서 추격하고 있다. 토트넘도 단 2경기만을 남겨놓고 있다.

손흥민은 15일 오후 8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번리와의 EPL 37라운드에서 골 사냥에 다시 나선다. 물론 손흥민 또한 개인 타이틀보다 팀이 우선이다. 그는 "분명 득점왕 경쟁을 할 수 있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몇 차례 이야기했듯이 다른 어떤 것보다 팀이 4위 안에 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팀이 4위 안에 들 수 있다면 득점을 하지 못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100%, 그렇다"라고 답했다.

5위 토트넘(승점 65)은 유럽챔피언스피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아스널(승점 66)에 승점 1점차로 추격하고 있다.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