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판 '변거박', 지미 버틀러 "해리스 나보다 낫다고?" 복수 성공. 엠비드 "왜 버틀러 버렸나?"

2022-05-15 11:23:35

지미 버틀러(왼쪽)와 토바이어스 해리스.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KBL은 '변거박', NBA는 '버거해'



4년전, 2018년 신인드래프트. KT의 1순위 선택은 고려대 박준영이었다. KGC는 당연히 변준형을 택했다.

의외의 선택이라는 평가가 많았다. 대학 시절 기량을 놓고 보면 뛰어난 돌파력과 파워, 잠재력까지 갖춘 변준형이 1순위로 유력했기 때문이다.

KT 서동철 감독은 "같은 고려대라서 뽑은 게 아니다. 박준영의 잠재력을 알고 있다"고 했다. 박준영은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KT의 식스맨을 전전하고 있다. 반면, 변준형은 KGC의 주전 포인트가드로 리그 최상급 돌파력을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올 시즌 4강 KT와 KGC전, 4차전 변준형의 막판 결승골이 터지면서 '변거박(변준형 거르고 박준형)'이라는 신조어가 다시 한번 농구 팬 사이에 이슈가 됐다.

NBA판 '변거박'이 나타났다. 이른바 '버거해(버틀러 거르고 해리스)'다.

오랜 기간 리빌딩을 진행한 필라델피아 76ers는 팀의 코어로 조엘 엠비드와 벤 시몬스를 선택했다. 리빌딩의 결실을 맺기 위해 2019년 지미 버틀러, 토바이어스 해리스를 데려왔다.

단숨에 필라델피아는 강력한 다크호스로 등장했다. 단, 1년 만에 두 선수는 FA로 풀렸다. 필라델피아가 두 선수를 모두 잡을 수 없었다. 결국 버틀러를 포기했다.

버틀러는 규율에 엄격한 카리스마있는 에이스다. 때문에 엠비드와 시몬스는 버틀러와 함께 했던 선수들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가 버틀러와 공존할 수 있을까"라고 문의할 정도였다.

결국 필라델피아는 버틀러를 포기했다. 그는 마이애미에서 올 시즌 약 3600만 달러를 받는 절대 에이스. 2025~2026시즌까지 계약이 체결돼 있다.

토바이어스 해리스 역시 올 시즌 약 3600만 달러를 받는다. 2023~2024시즌까지 계약이 체결돼 있다.

결국, 필라델피아의 선택은 오판이었다. 필라델피아는 시몬스와 제임스 하든을 트레이드하면서 우승에 도전했지만, 마이애미의 벽에 무너졌다. 버틀러는 매 경기 30점 이상의 폭발적 득점으로 필라델피아를 무너뜨리는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해리스는 존재감이 많이 약해졌다.

버틀러는 필라델피아를 무너뜨린 뒤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해리스가 나보다 낫다고?(Tobias Harris over me?)'라고 두 차례나 말하면서 자신의 '복수혈전'을 자축했다.

그는 공식 인터뷰에서 '나는 엠비드를 사랑한다. 한 팀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마이애미 히트를 너무 사랑한다'고 했다. 엠비드는 공식 인터뷰에서 '나는 여전히 왜 그(버틀러)를 놓쳤는 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I still don't know how we let him go)고 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