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아 “문빈과 동거” 충격 고백→사쿠라 “이혼해 얼굴 모르는 父와 악수회서 만나” (아형) [종합]

2022-05-15 10:23:56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그룹 빌리(Billlie)의 문수아가 남자 아이돌과 동거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그룹 르세라핌 사쿠라, 김채원과 그룹 빌리 문수아, 츠키와 그룹 셀럽파이브 김신영이 형님학교로 전학을 왔다.

이날 민경훈은 문수아에게 "남자아이돌과 동거 중이라는데 사실이냐"고 물었고 스튜디오는 소란스러워졌다. 김희철이 "셀럽파이브도 안하는 거다"라고 하자 김신영은 "동거 안한다. 그럴 거면 결혼하지"라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이때 김수근이 "사랑하는 게 죄냐. 같이 살 수도 있지"라고 소리치며 민경훈에게 "그런 경험 없냐"고 돌발 질문을 던졌다. 민경훈은 "있다. 내가 없다고 했냐"고 충격 고백해 모두를 뒤집어지게 했다.

문수아는 남자 아이돌과의 동거설에 대해 "일단 사실이다. 사실인데 지금은 동거하고 있지 않다"며 "사실은 친오빠가 아스트로의 문빈이다. 한때 집에 같이 살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문빈에 대해 "오빠가 선배다 보니까 엄격하게 무대 조언을 해준다. 한 편으로는 되게 고마운데 가족으로서는 좀 서운하다"고 말했다.

사쿠라는 "제일 기억에 나는 팬"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내가 1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했다. 그래서 아빠를 본 적도 사진을 본 적도 없다. 얼굴도 모른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향 일본에서 처음으로 악수회를 열었다. 어떤 남자분이 와서 '응원하고 있다'고 하는 거다. 악수하는 순간 '아빠다'라는 직감이 왔다. 찰나의 순간인데 그런 느낌이 왔다. 얼굴도 모르는데 이런 게 있구나를 확실하게 느꼈다. 그 남자 분이 가고 그다음 사람이 왔는데 할머니였다. '너 기억하지 않아?'라고 갑자기 말을 거는 거다. 흔한 말인데 '진짜 아빠였구나'를 느꼈다. 진짜 제일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 뒤로 아버지를 본 적이 있냐는 물음에 사쿠라는 "없다"고 답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