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손담비♥이규혁', 결혼보다 '손절'이 화제. 너무 가혹? 절친들 뭐했나 알아보니…

2022-05-15 09:19:29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 결혼식인데, 신부 신랑보다 다른 이슈가 주목을 받고 있다. 난감하다는 말이 절로 떠오르는 상황이다. 유명세라고 하기에도, 지나치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특히 막 결혼식을 올린 신부에게 '손절'이란 표현을 쓰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13일 손담비 결혼식에 절친으로 알려져왔던 공효진 정려원 소이 등이 불참하면서, 온라인에선 이들의 '손절론'이 오히려 더 핫클릭을 부르고 있다. 그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들이 '찐 우정'을 과시해왔기에, 팬들은 비하인드 스토리에 오히려 더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

이 가운데 공효진 정려원의 스케줄에 대해서도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데, 정려원은 결혼식 당일 강원도 춘천에서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효진 또한 내년 방영 예정인 드라마 '별들에게 물어봐'의 촬영을 지난 4월부터 하고 있다는 것.

또 지난 13일 결혼식 관련 영상에 공효진이 '좋아요'를 남긴 사실도 확인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손담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들을 향한 자필편지를 공유하며 결혼 소식을 전했는데 여기에 공효진, 정려원, 소이 등 절친이 전부 '좋아요' 표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배우들도 사람인데, 사이가 멀어질 수도 있고 좋아질 수도 있을텐데 안타깝다"며 "어쩔 수 없는 유명세라고 해도, 결혼식 당일 만큼은 새 출발을 하는 이들에게 축하를 해주는 게 인지상정 아닐까. 무엇을 숨기기 위해 결혼식 장소를 이렇게 정했다는 등의 의혹까지 제기하는 건 너무하지 않느냐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