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5→8-7' NC, SSG에 기적의 역전승...2번째 위닝 장식 [인천 리뷰]

2022-05-15 17:45:08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 경기. 9회초 무사 1, 3루 이명기가 1타점 2루타를 치고 나가 환호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5.15/

[인천=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NC 다이노스가 선두 SSG 랜더스에 기적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3연전 위닝시리즈를 장식했다.



NC는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8회와 9회 대거 7득점을 몰아치며 8대7 대역전승을 기록했다. NC는 이날 승리로 전날 1점차 패배를 설욕했고, 시즌 두 번째 3연전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이동욱 감독 경질 후 강인권 감독대행 체제로 팀이 빠르게 정비되고 있다.

NC는 사실 이날도 경기 막판까지 패색이 짙었다. SSG에 투-타 모두 끌려가는 경기를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믿기 힘든 역전 드라마를 써내렸다.

기선을 제압한 건 NC쪽이었다. 벼락같은 홈런포가 터졌다. 2회 선두타자로 등장한 4번 양의지가 이태양의 초구를 그대로 받아쳐 좌월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이태양의 공이 높았다. 실투였다. 노련한 양의지가 이를 놓치지 않았다.

하지만 NC의 축제는 짧게 끝나는 듯 했다. 2회말 SSG가 곧바로 4점을 내며 경기를 뒤집어버렸다. SSG는 박성한이 볼넷, 오태곤이 2루타로 NC 선발 김시훈을 흔들었다. 여기서 김성현이 내야 깊숙한 쪽 땅볼을 쳐 3루주자 박성한을 불러들였다. 그리고 이어 등장한 최 항이 희생플라이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걸로 끝이 아니었다. 2사 후 김민식이 SSG 이적 후 첫 안타를 쳐내며 다시 불씨를 살렸고 1번 추신수가 김시훈의 직구를 완벽한 타이밍에 잡아당겨 큼지막한 우월 투런포로 만들어냈다. 자신의 시즌 3호 홈런.

승기를 가져온 SSG는 3회에도 점수를 추가했다.전날 경기 천금의 결승 적시타를 때린 오태곤이 다시 한 번 1타점 적시타를 쳐냈다.

NC 타선은 SSG 선발 이태양의 호투에 눌렸다. 이태양은 6이닝 1실점 호투로 승리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7회부터 SSG 필승조가 가동됐다. 5-1 4점차 리드. 7회를 SSG 서진용이 막아내며 승기가 SSG쪽으로 흐르는 듯 했다.

그런데 이게 웬일. 8회부터 경기 흐름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SSG가 믿었던 좌완 베테랑 고효준이 흔들렸다. 고효준이 1실점 후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마무리 김택형이 조기 등판했지만 연속 밀어내기 실점을 하며 NC가 4-5까지 바짝 추격했다.

그래도 SSG의 1점차 리드. 하지만 9회에도 올라온 김택형이 선두 김기환에게 볼넷을 내주며 대반전의 드라마가 다시 시작됐다. SSG는 '파이어볼러' 조요한을 올렸지만, 조요한이 떨리는 상황 제구 난조를 보이며 연속 출루를 허용했다.

SSG는 조요한 카드로 버티지 못할 걸 알고 급하게 제구가 좋은 장지훈을 등판시켰다. 하지만 이미 기세가 오를대로 오른 NC 타선을 막기 힘들었다. 손아섭의 동점 적시타에 이어 이명기-박민우의 적시타가 연달아 터졌다. 양의지의 쐐기 희생플라이 타점까지 나왔다. SSG가 완전히 무너지는 순간이었다. 결승타의 주인공은 역전 점수를 만든 이명기였다.

SSG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마무리 이용찬이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하지만 마무리 경험이 많은 베테랑 원종현이 8회부터 올라와 9회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하지만 대타 이재원에게 추격의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결국 NC도 김영규까지 투입하며 경기를 힘겹게 마무리 지었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