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리뷰]잠실 빅보이 4안타-2홈런-4타점 LG, KIA잡고 위닝시리즈. 승률 6할 돌파

2022-05-15 17:11:10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LG 이재원이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5.15/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가 3연속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이번주만 5승1패. 파죽의 상승세다.



LG는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서 선발 이민호의 5이닝 2실점(비자책) 호투와 이재원의 4안타 2홈런 4타점 맹타로 6대3으로 승리했다. 주말시리즈서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가져간 LG는 23승15패로 승률 6할5리를 기록했다.

KIA가 행운의 선취점을 뽑았다. 1회초 2사 2루서 4번 박동원의 3루수앞 땅볼 때 3루수 문보경이 송구 실책을 범해 1점을 뽑은 것.

이후 KIA는 병살타만 2개가 나오며 추가점을 내지 못했고, 그사이 KIA 선발 임기영에 막혀있던 LG가 한방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4회말 1사후 유강남의 볼넷과 이천웅의 안타로 만든 1,2루의 찬스에서 8번 이재원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날렸다. 단숨에 3-1로 역전.

KIA는 5회초 2사 후 9번 이우성이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1번 류지혁의 우전안타 때 우익수 홍창기가 공을 뒤로 빠뜨리는 바람에 그사이 이우성이 홈을 밟았다. 2-3 1점차. 하지만 이어진 2사 2루서 박찬호가 땅볼로 아웃되며 동점엔 실패했다.

LG가 곧바로 KIA의 실책 덕에 1점을 달아났다. 5회말 2사 3루서 유강남의 평범한 유격수앞 땅볼 때 박찬호가 어이없게 높은 송구를 하는 바람에 3루주자가 홈을 밟았다. 4-2.

LG는 6회말엔 1사 2,3루서 2번 박해민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3루주자 서건창이 아슬아슬한 타이밍으로 세이프가 되며 5-2로 3점차를 만들었다.

8회초가 결정적이었다. LG가 최강 셋업맨인 정우영을 냈는데 정우영의 컨트롤이 좋지 않았다. 박찬호의 우전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1사 1,3루가 됐다. 5번 최형우 타석에서 정우영은 바깥쪽 볼 4개를 연거푸 던졌다. 고의4구는 아니었지만 굳이 상대하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았다. 2사 만루서 만난 타자는 소크라테스. 2S를 먼저 잡았으나 이후 볼 3개가 연달아 들어왔다. 마지막 8구째 153㎞의 투심에 소크라테스가 휘둘렀고, 강하게 굴러간 타구는 2루수 서건창 정면으로 갔다.

이재원이 쐐기를 박았다. 8회말 상대 전상현을 상대로 좌측 폴을 맞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시즌 3호 홈런이다.

이재원은 4타수 4안타에 2개의 홈런으로 혼자 4타점을 쓸어담는 괴력을 선보였다.

선발 이민호는 5이닝 동안 3안타 3볼넷 1탈삼진 2실점(비자책)을 기록해 시즌 3승째를 챙겼다.

KIA는 그동안 맹타를 휘두르던 소크라테스가 4회초 1사 1,3루, 8회초 2사 만루서 침묵한 것이 아쉬웠다. 9회초 임석진이 140m 초대형 솔로포로 KIA팬들에게 위로를 전했다.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