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패장]수원 김도균 감독 "후반 막판 대량실점, 개선해야 한다"

2022-05-15 16:59:19



[수원=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후반 막판에 실점하는 면을 개선해야 한다."



수원FC가 또 다시 수비의 허점을 드러내며 역전패했다. 수원은 15일 홈구장이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경기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에 1대3으로 역전패했다. 전반 30분 상대 수비 김오규의 자책골로 앞서나간 수원은 후반 27분(주민규)과 44분(김주공), 그리고 추가시간에 이창민에게 연이어 골을 내주며 패배를 기록했다. 이날 패배로 수원은 2연패를 당하며 리그 10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이날 패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임한 수원 김도균 감독은 "경기 결과가 아쉽게 패하긴 했지만, 선수들은 열심히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아쉽고 걱정되는 부분은 후반에 전체적으로 기동력이 떨어지면서 상대에게 경기를 내준 것이다. 우리가 실점하는 시간대를 보면 후반 막판에 많이 한다. 앞으로 이런 부분을 고민하고 개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끝난 경기는 잊고, 다음 경기 때 이 부분에 집중해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부상 선수들이 여럿 나왔다. 그러나 김 감독은 크게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이승우의 경우 어깨가 살짝 빠졌다. 또 잭슨은 다리에 쥐가 난 부분이라 큰 부상은 아니다"라면서 "잭슨이 빠진 이후 경기 흐름이 넘어간 점도 있는데, 전체적으로 기동력이 다 떨어졌다. 전반하고 차이가 컸다. 막판에 실점하는 게 체력적인 문제와 집중력 문제 때문이다. 이를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수원=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