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후, 영탁 앞에서 '찐이야' 열창…노래 테스트 결과는?('자본주의학교')

2022-05-15 14:49:19

사진 제공=KBS2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자본주의학교' 영탁이 윤후와 가장 잘 어울리는 장르를 찾는다.



15일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 윤후는 영탁과 만난다. 가수이자 발라드, R&B, 트로트 등 모든 장르를 넘나드는 프로듀서 영탁과 윤후의 만남에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후는 윤민수의 작업실에서 영탁, 류지광, 노지훈을 만난다. 자신의 곡은 물론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등 다양한 가수들의 프로듀싱을 도맡아 했던 영탁이 윤후에게 잘 맞는 장르의 곡을 찾아주기 위해 나선다.

영탁은 윤후의 노래를 들어보며 실력을 테스트한다. 녹음실에 들어간 윤후는 첫 번째로 영탁의 '찐이야'를 선곡해 트로트 실력을 선보인다. 과감하게 원곡자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윤후의 패기에 모두가 놀란 가운데, 노래를 들은 영탁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어 윤후는 아빠가 작곡한 포맨의 '못해'를 부른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윤민수는 "윤후가 태어날 때쯤 작곡한 노래"라며 윤후가 이 곡을 아는 것조차 신기해한다. 과연 대한민국 최고의 발라드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부르는 발라드는 어떤 느낌일지 궁금해진다.

또한 윤후는 패럴 윌리엄스의 '해피'까지 부르며 다양한 장르를 검증받는다. 윤후의 노래를 듣던 영탁은 디테일한 조율을 통해 노래의 매력을 업그레이드한다. 과연 노래를 모두 들은 영탁은 윤후에게 어떤 장르를 추천해줬을지, 또 윤후의 노래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든 영탁의 '신의 한 수'는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KBS2 '자본주의학교'는 1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