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출기업 89% '물류 관련 어려움'…"비용·배송기간 등 문제"

2022-05-15 14:48:50

국내 온라인 수출기업 대부분이 글로벌 물류대란 속 물류 관련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이 기업 716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20∼29일 '물류이용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89.1%는 현재 물류 애로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주요 문제로는 '항공·해상운임 등 높은 물류비용'(81.7%·복수응답)과 '배송 기간'(45%) 등을 꼽았다.

응답 기업의 53.6%는 국제운송 단계에서 문제를 겪고 있고, 수입통관과 관련해선 67.7%가 국가별 규제제도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변했다. '처리 지연 문제'를 지적한 기업도 66.3%에 달했다.

수입통관이 어려운 국가·지역은 중국(31.8%), 미국(30.5%), 동남아시아(26.4%) 등의 순이었다.

조사 대상 기업들은 수입통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국가별 통관·인증 정보 통합 제공'(68%), '해외 수입통관 처리 자동화 서비스'(59.9%), '국가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47.2%)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지원이 시급한 분야 및 대책으로는 '물류단가 인하'(55.4%), '디지털 수출통관 지원'(38.5%), '디지털 물류 플랫폼 제공'(36%) 등을 꼽았다. 정부가 주도해 물류 플랫폼을 구축할 경우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90.6%에 달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실태조사를 통해 글로벌 물류난 지속에 따라 온라인 수출기업이 겪고 있는 다양한 어려움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물류 디지털화 및 물류 정보격차 해소 등을 지원해 수출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