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코멘트] 제주 남기일 감독 "이전에 조규성, 그전에는 무고사. 오늘은 이승우다."

2022-05-15 14:21:19



[수원=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이전 조규성, 그 전에는 무고사. 오늘은 이승우다."



제주 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수원FC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신중한 각오를 밝혔다.

제주는 15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수원FC전을 치른다. 제주는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다. 리그 2연승 중이다. 또한 FA컵을 포함해 최근 4경기에서 10골을 터트리며 물오른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날 수원전에 승리하면 시즌 첫 3연승을 달성한다. 더불어 2위까지 올라갈 수 있다.

남 감독은 이날 경기에 대해 "준비하면서 여러 고민을 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경기 운용을 어떻게 할 것인가다. 선수들과 경기 템포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며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에 오게 되면, 상대 팀이 실점을 많이 하는 부분이 있다. 이런 점들을 살펴보고, 수원FC의 템포를 따라가는 것보다는 우리가 경기 템포를 어떻게 가져가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특히 남 감독은 이승우에 대한 경계심도 밝혔다. 수원의 간판스타 이승우는 홈 4경기 연속골을 기록 중이다. 이날 제주를 상대로 5경기 연속 골에 도전한다. 남 감독은 기회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전 김천전에는 조규성이라는 골잡이가 있었고, 그 전에는 무고사(인천)를 상대했다. 오늘은 홈에서 강한 이승우가 있다"면서 "중요한 건 골문 앞의 이승우 쪽으로 좋은 공이 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앞 선에서 좋은 공이 안오면 찬스가 오지 않는다. 그 부분에 신경썼다"고 이승우 대비책을 밝혔다.

수원=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